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6,000원
  • 판매가
    14,400원 (10%, 1,600원 할인)
  • 전자책
    11,0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88.8%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미시사/생활사 주간 10위, 종합 top100 8주|
Sales Point : 3,569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문구의 모험 - 당신이 사랑한 문구의 파란만장한 연대기
  • 14,400원 (10%, 1,6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문구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습니다"
헤밍웨이가 즐겨 썼다는 노트나 로알드 달과 존 스타인벡이 글 쓰는 데 필수로 여겼다는 연필 이야기를 꺼내지 않더라도, 누구에게나 연필 한 다스의 풍족함과 지우개 싸움의 패배감은 있기 마련이다. 어쩌면 문구의 매력은 기능 자체보다 어떻게든 문구를 갖고 싶은 마음 그리고 제멋대로 쓰며 누군가와 나누었던 기억에 있는지도 모르겠다. 아니 이 책에 따르면, 확실히 그러하다.

저자 제임스 워드는 런던 문구 클럽의 창설자인데, 이들은 오프라인 문구류 품평회를 열어 가장 완벽한 노트와 필기구의 조건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이며 문구의 본질에 다가선다고 한다. 문구의 왕 연필과 만년필의 탄생, 중흥, 경쟁을 거쳐 학창 시절 이후 작별을 고한 컴퍼스와의 짧고도 강렬한 만남까지, 작은 문구 하나하나에 담긴 넓고도 깊은 이야기를 끝없이 쏟아내며 인간이 왜 도구적 인간이라 불리는지 확인하는 저자의 탐구는, 스카치테이프보다 진득하고 스테이플러의 연속동작보다 아름답다. 그는 쓰지도 않을 문구를 왜 자꾸 사냐고 묻는 이들에게 이렇게 일갈한다. 우리에게는 이 사소한 물건들이 필요하다고, 더 커다란 것들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
- 인문 MD 박태근 (2015.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