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본투리드 단편/발목양말(대상도서 포함 국내도서 15000원 이상)
  • 정가
    12,800원
  • 판매가
    11,520원 (10%, 1,280원 할인)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시 주간 16위, 종합 1위 5주|
Sales Point : 48,418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280쪽
  • 155*210mm
  • 560g
  • ISBN : 9788959139309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시, 손 끝으로 만지고 가슴으로 느끼는"
<시가 내게로 왔다>를 통해 그가 사랑하는 시를 독자 가까운 곳에 소개한 김용택 시인이 따라 쓰기 좋은 시 101편을 소개한다.

너에게 가지 않으려고 미친 듯 걸었던
그 무수한 길도
실은 네게로 향한 것이었다

나희덕의 문장을 또박또박 따라 쓰는 동안, 심상하게 읽어오던 문장들이 새삼스럽게 내게로 다가온다. 김소월과 백석, 이성복과 함민복, 괴테와 푸로스트. 사랑과 기쁨, 일상과 자연, 고독과 깨달음을 말하는 시들. 김용택이 선정한 101편의 시와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같은 독자가 사랑하는 김용택의 시 10편, 총 111편의 작품을 손의 속도에 맞추어 천천히 읽는다. 책의 차례처럼 잎이 필 때, 바람의 노래가 들릴 때, 햇살이 나를 나눌 때, 발걸음을 멈추고. 읽고 쓰고 마음에서 소화하기까지, 손으로 읽고 마음으로 새기는 감성치유 라이팅북.
- 시 MD 김효선 (2015.06.12)
시리즈
시리즈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총 4권 모두보기)
감성치유 라이팅북 (총 7권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