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불쉿 잡
지식교양 읽고 먹기! 우드 트레이, 플립북 책갈피 (대상도서 포함 국내도서 2만 원 이상)
  • 정가
    22,000원
  • 판매가
    19,800원 (10%, 2,200원 할인)
  • 마일리지
    1,100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311
    양탄자배송
    오후 3시까지 주문하면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사회과학 주간 94위, 사회과학 top100 7주|
Sales Point : 5,920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비씨, 씨티, 삼성
    * 2~7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국민
    * 2~8개월 무이자 : 하나, 농협
    * 2~4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불쉿 잡 - 왜 무의미한 일자리가 계속 유지되는가?
  • 19,800원 (10%, 2,2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512쪽
  • 145*215mm
  • 585g
  • ISBN : 9788937444821
주제 분류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당신의 직업은 세상에 쓸모 있는가?"
앗 뜨거라, 싶은 제목인데 '불쉿 잡'에 속하는 직업들에 대한 데이비드 그레이버의 설명을 들여다보면 이보다 적절할 수 없겠다 싶다. 차별적, 가부장적, 권위적 관점은 끼지 않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혹시 있을지 모를 오해를 풀어가며 그레이버는 세상에 유해하거나 조금도 필요하지 않은 직업들을 지적한다. '일만을 위한 일'의 증가로 태어난 직업들, 이를테면 오직 할 일 없는 회장의 권위를 돋보이게 하기 위한 존재인 비서, 오직 서류를 양산하기 위해 존재하는 서류 작성 직원, 회사가 히피 집단이 아님을 증명하기 위해 할 일 없이 데스크를 지키고 있는 리셉션 직원 등이 불쉿 잡이다. 조사에 따르면 영국인의 1/3이, 네덜란드인의 40%가 자신의 일이 세상에 무의미하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한국이라고 별다를 것 같진 않다.

세상의 한쪽에서는 유의미한 일을 과도하게 하며 정당한 보수를 받지 못하고 있는 반면 다른 한 쪽에서는 존재의 의미가 전혀 없는 직업에 수많은 사람들이 동원되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발생하나? 그레이버는 그 이유로 금융자본주의의 성장을 꼽는다. 실질적인 상품의 생산보다는 시스템에 따라 자원을 이동시키는 것으로 유지되는 정치 경제적 구조가 불평등한 부의 분배와 불쉿잡을 양산했다는 것이다. 그는 불쉿 잡으로 범벅된 불쉿 사회의 탈출구로 기본소득을 제안한다. 생계와 노동의 연결고리가 끊어져야 노동 윤리에 대한 고찰이 들어설 자리가 생긴다는 취지에서다.

먼저 "불쉿 직업이라는 현상에 관하여"라는 그레이버의 센세이션 한 칼럼이 있었고, 이 주제에 쏟아진 수많은 토론과 편지를 분석하여 확장한 내용이 이 책이라고 한다. 그래서 책엔 많은 직업인들의 생생한 '무의미함'이 담겼다. 지금 하고 있는 내 일과 비교하며 이들의 이야기를 듣게 될 것이다. 내 직업은 세상에 쓸모가 있는가? 고민해 볼 기횐데, 사실 그것을 깨닫는 사람이 많다면 그래도 아직은 갱생의 기회가 있는 사회일 것 같다. 아직 돈이 완전한 의미가 되진 않았다는 말이니까.
- 인문 MD 김경영 (2021.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