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분야보기



닫기
  •  
[중고] 312호에서는 303호 여자가 보인다
  • 새상품
    14,800원 13,320원 (마일리지740원)
  • 판매가
    9,000원 (정가대비 39% 할인)
  • 상품 상태
    최상
    • 배송료
      2,000원 (신촌점 상품 2만 원 이상 구매 시 무료)
    • 출고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출고 가능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8개월 무이자 : 하나
      * 2~4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 해외배송, 도서산간, 군부대 배송 불가, 선물포장불가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 신작 스릴러"
    공황 장애에 시달리는 케이트.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친척이 집을 바꿔 살아보자고 갑작스레 제안해오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흔쾌히 승낙한다. 그러나 보스턴의 고풍스런 아파트에 도착한 지 오래지 않아, 옆집 303호에 살던 여자가 죽은 채 발견된다. 자꾸만 드는 망상을 불안 장애 탓이라 생각해보지만, 집 서랍에서 303호의 열쇠를 발견한 순간 악몽이 시작된다. 수상한 남자 세 명이 303호 주변을 맴돌고, 케이트는 단서를 찾기 위해 집을 뒤지기 시작한다.

    <죽여 마땅한 사람들>의 피터 스완슨이 '아파트먼트 스릴러'로 돌아왔다. 건너편 집 창문이 마주 보이는 ㄷ자 건물 구조가 자아내는 서스펜스와 등장인물들의 관점 교차 속에서 오는 긴장감이 돋보인다. 집에 혼자 있을 때도 누군가 나를 보고 있을지 모른다는 공포감을 소재로 인간의 마음 깊은 곳 심연을 들여다본다. "목덜미의 털이 쭈뼛 서는(라이브러리 저널)" 심리 스릴러.
    - 소설 MD 권벼리 (2018.08.21)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