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화이트 호스
9월 특별선물! 찻잔, 방석 그리고 휴식(이벤트 도서 포함, 국내서.외서 5만원 이상)
  • 종이책
    13,500원 12,150원 (마일리지670원)
  • 전자책정가
    9,500원
  • 판매가
    9,5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4,310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하나,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5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편집장의 선택
편집장의 선택
"2020 젊은작가상 대상, 강화길 소설집"
강화길의 여성들. 그들은 감지하는 사람들이다. 어쩐지 먼저 알아채는 사람들, 스산한 기척에 뒤돌아보는 사람들. 그들이 사는 세계에는 때론 '고딕/미스터리'로 표현할 만한 어떤 징조가 존재하기도 하고 (<손>, <화이트 호스>) 때론 평범한 시댁, 화려한 저택으로 표현되듯 징조랄 게 없이 '평범'하기도 하지만 (<음복>, <오물자의 출현>) 이 촘촘하게 짜인 이야기는 공통적으로 '전율'을 선사한다. 전율, 긴장감, 다시 말해 스릴. 그런 의미에서 강화길의 소설은 '스릴러'라고 표현해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 편혜영의 말대로 '어째서 누군가에겐 두렵고 누군가에겐 그렇지 않은가. 이 기울기와 낙차는 왜 여전한가.' 라고 질문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권여선은 "강화길은 이제 어디로 가려는가. 나는 조마조마한데, 이보다 더 두근거리는 기다림은 드물다는 걸 알고 있다."라고 강화길의 소설에 대해 말한다.

한 가족을 둘러싼 은밀한 겹을 단 하룻밤의 제사로 알아채고 만 '세나'의 이야기로 2020년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한 강화길이 수상작 <음복>이 수록된 소설집으로 독자를 만난다. "그래서 내가 이상하다고 말하면 그녀는 아니라고 하겠지. 이렇게 말하겠지. 너무 예민하신 것 같아요." (<화이트 호스> 중) 강화길의 소설이 다다른 곳은 거대한 구조 앞이다. 소문, 험담, 부당한 인식, 차라리 착각이었으면 싶은 순간들. '5학년 담임 김미영 미친년' (<손> 中)이라고 화장실 거울에 적힌 커다란 낙서 앞. 이런 악의가 사실인 것보다는 차라리 내가 너무 '예민'해서 잘못 본 게 낫지 않을까 고민하게 되는 순간. 이 예민한 사람들이, 알아챈 사람들이 바짝 긴장한 채로 어제와는 다른 세계를 어제와는 다른 눈으로 마주한다.

표제작 <화이트 호스>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노래를 인용하며 전개된다. "나는 네가 이끌어줄 사람이 아니야. 나는 공주가 아니고, 이건 동화도 아니란다. 나는 너의 화이트 호스가 필요 없단다." (<화이트 호스> 중) 2008년 이렇게 노래하던 소녀는 2009년 VMA에서 무대에 난입한 칸예 웨스트가 무례한 해프닝을 벌이는 동안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무대에 서있었다. 그리고 2017년, 4년 전 레드 투어를 진행하며 당한 성추행 이후 오히려 자신을 고소한 가해자에게 단 1달러를 손해배상금으로 요구하는 소송을 진행했다. "나는 쓰고 싶은 이야기가 있었고, 내게 진실된 이야기였고, 그래서 썼다." 라고 말하는 소설 <화이트 호스>속 소설가처럼, 어떤 알아챈 여성들에겐 자신의 이야기가 필요하다. 그 이야기를 강화길이 쓴다. 2020년이라는 기념비적인 해에, 한국소설이 우리에게 선사하는 경험의 한 단면.
- 소설 MD 김효선 (2020.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