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특권
주기율표/원주율 담요(대상도서 25000원 이상 구매 시)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2,000원 할인)
  • 전자책
    14,0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최근 1주 88.5%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사회과학 주간 28위, 사회과학 top100 3주|
Sales Point : 6,67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현대, 하나, 신한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특권 - 명문 사립 고등학교의 새로운 엘리트 만들기
  • 18,000원 (10%, 2,0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420쪽
  • 152*225mm
  • 551g
  • ISBN : 9788964373354
주제 분류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엄기호, 오찬호 추천! 위장하는 특권"
두고두고 회자되는 안수찬 기자의 청년 빈곤 르포 제목은 '가난한 청년은 왜 눈에 보이지 않는가'다. 이 시대에 가난은 화장되어 일상에 자연스레 섞인다. 눈 앞의 불편한 가난이 없어진 사람들은 마음이 편하고 빈곤 계층은 경쟁에서 이기지 못한 스스로를 탓한다. 가면을 쓰는 건 가난만이 아니다. 특권 역시 마찬가지다.

이 책은 연간 등록금 4천만 원, 상류층의 자제들만 다니는 세인트폴 고등학교의 학생들에 대한 참여관찰기다. 뉴 엘리트 계층은 예전의 귀족들처럼 자신들의 특권의식을 과시하지 않는다. 다만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섞일 뿐이다. 이들은 클래식한 문화를 소화하는 동시에 힙합 같은 대중문화도 즐긴다. 부모가 가진 것이 아니라 스스로 경험한 것으로 자신을 설명하려 한다. 노력으로 얻은 능력은 자신이 누리는 모든 것들에 대한 설득력 있는 근거가 된다. 이들의 의식 속에서 특권은 뒤로 숨는다. 전면에 나와 있는 것은 능력이다. 가난도 특권도 이제 눈에 보이지 않는다.

미국의 고등학생들을 참여 관찰하며 쓴 책이지만 한국의 상황과도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책 표지에 있는 대사, "특권이라뇨? 능력이죠!"는 어딘가 낯이 익다. 위장하는 특권, 숨는 가난 앞에서 우리는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까.
- 사회과학 MD 김경영 (2019.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