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대상 포함 3만원 이상 사운드업 젤리케이스
  • 종이책
    16,500원 14,850원 (마일리지820원)
  • 전자책정가
    11,550원
  • 판매가
    11,550원 (종이책 정가 대비 30% 할인)
  • 쿠폰할인가
에세이 주간 8위|
Sales Point : 2,01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12개월 무이자 : 신한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우린 언제든 좋은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지"
“신문 부고란에서 70세 언저리의 누군가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읽으면 저도 모르게 이런 생각을 떠올렸다. ‘흠, 살 만큼 살았네.’ 하지만 잠시 후에는 어김없이 충격적인 깨달음이 찾아왔다. ‘세상에, 이럴 수가. 이 사람 나랑 거의 동갑이잖아? 난 아직 죽을 준비가 안 됐는데!’” 나이를 깨닫는 순간은 각기 다르지만, 대체로 이런 상황 속에서 감각하지 않을까 싶다.

어쩌면 이런 장면일 수도 있겠다. 어릴 적 부모가 나에게 했던 말과 행동을 떠올리며 감사와 실망의 감정을 오갈 때, 문득 그때 부모의 나이가 기껏해야 지금 내 나이 정도였다는 걸 깨닫는 순간 말이다. 이처럼 세월은 많은 걸 이해하게 해주고 내일을 새롭게 맞이할 가능성을 전한다. “우리는 과거를 바꿀 수는 없지만, 이야기는 바꿀 수 있다.”

40여 년 동안 심리치료사로 일했고 이제 70대에 접어든 작가 메리 파이퍼는, 인생의 나이 듦을 세월의 강을 따라 노를 젓는 여행자에 비유한다. 강이 흘러 흘러 바다로 향하듯 삶이 노년으로 흐르는 것이야 거스를 수 없겠지만, 오늘을 선택하는 최소한의 권리, 삶의 방향을 이어가려는 나름의 노력은 가능하다는 말이겠다. "이것이 바로 우리의 힘이다. 선택은 우리가 고인 물로 남을지, 온전히 충족된 사람으로 성장할지를 결정하는 핵심 열쇠다." 당신이 노를 어떻게 잡고 젓든, 오늘의 삶이 그저 흐르는 게 아니라 어딘가로 향하고 있다면, “우린 언제든 좋은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겠다.
- 인문 MD 박태근 (2019.08.23)
카드리뷰
카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