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2018년 인문학 분야 4위
  • 새상품
    15,000원 13,500원 (마일리지750점)
  • 판매가
    11,100원 (정가대비 26% 할인)
  • 상품 상태
    최상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신간 도서 함께 주문시 무료)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삼성(05.03 부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도대체 라틴어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여기저기서 쉬지 않고 ‘인문학 열풍’을 말하지만, 정작 인문학을 탐구하고 교육하는 대학에서는 인문학이 점차 자취를 감추거나 이름을 바꾸는 게 현실이다. 당장 쓰일 곳이 없으면 영원히 쓰일 기회를 잃어버리는 시대에, 더는 쓰이지 않는 라틴어를 배운다는 게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 그런데 놀랍게도 대학 교양 강좌로 열린 라틴어 수업에 수백 명의 학생이 모여들고 학생이 아닌 청강생까지 찾아오기 시작했으니 이를 ‘라틴어 열풍’이라고 해야 할까. 무엇을 어떻게 가르치길래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해지기 시작한다.

라틴어 수업의 강사는 변호사 한동일이다. 변호사라고? 그렇다. 물론 특별한 변호사다. 한국인 최초는 물론이거니와 동아시아 최초로 바티칸 대법원의 변호사로 임명된 주인공이다. 그는 라틴어가 지금 쓰이지 않는 언어인 데다가 배우기가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라며 겁을 주며 강의를 시작하지만, 막상 강의에 들어서자 문법과 단어가 아니라 라틴어라는 언어와 맥을 같이 하는 유럽의 문화를 바탕으로, 그때부터 이어진 앎과 삶의 문제를 하나씩 꺼내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가'에 대한 응답으로 끌어올린다. 강의 제목은 초급 라틴어와 중급 라틴어지만, 강의 내용은 초급 종합 교양과 중급 인생 독본이라 하겠다. 비록 지금은 라틴어 강좌가 막을 내렸지만, 이 강의록은 라틴어처럼 오래 전해지길 기대해본다.
- 인문 MD 박태근 (2017.06.30)
기본정보
기본정보
  • 반양장본
  • 312쪽
  • 145*225mm
  • 524g
주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