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클론 아이스몰드
  • 정가
    16,500원
  • 판매가
    14,850원 (10%, 1,650원 할인)
  • 전자책
    11,000원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87.3%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소설/시/희곡 주간 21위, 종합 top100 4주|
Sales Point : 14,590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삼성(05.03 부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2018 휴고상 최종 후보! 우주선 밀실 살인 사건"
지구보다 나은 행성을 찾아 떠난 인류의 첫 번째 이민 우주선 도르미레호. 400년의 여정을 위해 수천 명의 승객이 냉동수면 상태로 승선하고, 여섯 명의 승무원은 클론 재생으로 생명을 연장하며 항해를 안전하게 이끌기로 되어 있다. 하지만 승무원 마리아는 핏방울과 칼, 동료들의 시체가 둥둥 떠다니는 클론 재생실에서 깨어난다. 뒤이어 승무원 전원이 클론으로 새로 태어나지만, 모두의 마지막 기억은 우주선 출발 당시에 머물러 있다. 그들 중 누군가가 모두를 살해한 후 수십 년의 기억 백업 데이터를 삭제한 것이다. 승무원들은 서로를 의심하면서도, 자신이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두려워지기 시작한다.

2018년 휴고상, 네뷸러상, 필립 K. 딕상, 로커스상에 최종 노미네이트되었고, 2019년 일본 세이운상 최종 후보로 선정되며 세계적으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은 작품이다. 우주선이라는 완벽한 밀실을 배경으로, 범인을 포함한 등장인물 전원의 기억 상실, 힘을 합해 시스템을 복구하지 못하면 클론의 현생이 끝날 때 모두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의 긴박감 등 독특한 설정과 이야기의 흡인력이 돋보이는 수작이다. 코니 윌리스가 "정말로 흥미로운 여정이다! 나 같으면 별 다섯 개를 주겠다"라는 강렬한 추천사를 남겼다.
- 소설 MD 권벼리 (2019.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