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 종이책
    22,000원 19,800원 (마일리지1,100점)
  • 전자책정가
    16,500원
  • 판매가
    16,5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25% 할인)
  • 쿠폰할인가
전쟁/분쟁사 주간 4위|
Sales Point : 265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 씨티, 삼성(05.03 부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전쟁은 줄고 평화는 늘었다! 우리는 안전한가?"
전쟁과 폭력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연구가 속속 발표되지만, 이를 둘러싼 논의는 인류 문명이 지속되는 한 끝나지 않을 게 분명하다. 그렇다면 전쟁 역시 인류의 마지막까지 함께할까. 전작 <문명과 전쟁>에서 인류의 본성과 문명이 상호작용하며 만들어온 역사를 집대성한 이스라엘의 정치학자 아자 가트. 이번에는 인류의 탄생부터 함께해온 전쟁을 과연 멈출 수 있을지를 묻고 답한다.

앞서 말했듯 근래 들어 전쟁과 폭력이 줄어들었다면, 전쟁을 멈출 방법 역시 여기에서 찾아야 할 터, 협력, 평화적 경쟁, 폭력적 분쟁 가운데 세 번째 선택지를 자주 꺼내들던 인류가 왜 첫 번째와 두 번째 선택지로 눈길을 돌리게 되었는지가 궁금해진다. 전쟁은 여전히 매력적인 선택지지만 평화가 전하는 보상이 훨씬 커졌다는 게 저자의 설명이다.

평화가 정의로워서가 아니라 유익하기 때문이라는 점이 중요하겠다. 상황이 바뀌면 인류는 언제든지 전쟁이라는 선택을 할 수 있고, 20세기에 벌어진 두 차례 세계대전이 명확한 증거이니, 최근 200년의 추세를 이어가며 평화를 확산하는 게 과제라 하겠다. 전쟁이 줄어들고 평화가 늘어났다는 사실에 이견이 없다 해도, 그 사실 위에서 우리가 안전할지 위험할지는 여전히 남은 물음이다. 이 책이 실마리가 되어주길 바랄 따름이다.
- 역사 MD 박태근 (2019.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