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2018년 소설/시/희곡 분야 33위
  • 정가
    14,000원
  • 판매가
    9,800원 (정가대비 30% 할인)
  • 상품 상태
    최상
  • 배송료
    유료 (2만원 이상 무료, 신간 도서 함께 주문시 무료)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판매완료되었습니다.
알라딘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
품질등급 헌 상태 표지 책등 / 책배 내부 / 제본상태
주간 편집 회의
"이 소설,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너무 한낮의 연애>로 젊은작가상을 수상한 김금희의 첫 장편소설. 계간지에 연재되는 동안 이미 눈 밝은 독자가 먼저 알아본 그 소설이 드디어 독자를 찾았다. 이 반짝이는 소설엔 이런 이야기들이 얽혀 있다.

1. 업무 능력을 인정받지 못하는, 국회의원 아버지 덕분에 취업한, 반도미싱 팀장대리 상수는 사내 파업에 참여한 이후로 진급하지 못하는 '문제 사원' 경애와 팀을 이뤄 서로를 돌보며 회사생활을 한다.
2. 연애상담 페이스북 '언니는 죄가 없다'에서 회원들에게 다정한 말을 건네던 '언니'. 이별 후 씻는 일조차 제대로 할 수 없이 깊은 무기력에 빠졌던 경애는 '언니'에게 메시지를 보내며 그 여름을 견딜 힘을 얻게 된다.
3. 상수에게는 "은총이 있으라"라고 인사하던, 영화광 친구 은총을 사고로 잃은 기억이 있다. 호프집 화재 사건으로 영화 동호회에서 만난 친구 E를 잃은 경애는 E의 자동응답기에 메시지를 남기면서 호된 겨울을 견뎠다.

"마음을 폐기하지 마세요.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습니다."라는 '언니'의 조언이 오래 마음에 남는다. 경애도, 상수도, 다른 이들도 마음이 파괴될 만한 충격을 여러 차례 겪었지만 조금 부스러졌을 뿐이다. 그들은 그 시간들을 건너왔고, 여전히 부지런히 일을 하고, 상대를 향해 말을 걸고 밥을 나누어 먹으며 그 시간들을 지나쳐 간다. 경애와 상수가 서로를 알아가고 서로의 마음을 향해 가닿는 그 과정을 지켜보며 우리 역시 우리의 마음을 비로소 들여다보게 된다. 2006년 젊은 작가 김애란을 이야기할 때 평론가 신형철은 "김애란을 사랑하지 않는 것은 도대체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 단단하고 명랑하며 아름다운 소설을 이야기할 때 이 질문을 조금 바꾸어 던지고 싶다. <경애의 마음>을 사랑하지 않는 것은 도대체 가능한가? 좋아하지 않을 이유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사랑스러운 소설이다.
- 소설 MD 김효선 (2018.06.19)
북트레일러


카드리뷰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책소개
2014년 출간한 첫번째 소설집 <센티멘털도 하루 이틀>로 신동엽문학상을, 2016년 '너무 한낮의 연애'로 젊은작가상 대상을, 이듬해 '체스의 모든 것'으로 현대문학상을 수상하며 한국문학의 빛나는 기대주로 급부상한 소설가 김금희의 첫번째 장편소설. 2017년 봄부터 겨울까지 계간 「창작과비평」에 연재하며 문단의 호평과 독자의 기대를 한껏 받았다.

고등학교 시절 호프집 화재사건에서 운 좋게 살아남은 경애와 같은 사고 현장에서 단 한명의 소중한 친구를 잃은 상수가 서로의 연결고리를 모른 채 '반도미싱'에서 팀장과 팀원으로 만나며 시작되는 이 소설에는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마음이 켜켜이 담겨 있다. 읽는 사람에 따라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이야기를 읽어낼 수 있는 <경애의 마음>은 한가지 독법으로 해석할 수 없을 만큼 다층적으로 읽히는 작품이다.
목차

공란은 곤란하다 / E / 너와 나의 안녕 / 없는 마음 / 살인은 연애처럼 연애는 살인처럼 / 차디찬 여름 / 당신은 여동생이 있나요? / 다친 줄도 모르고 웃는 / 빗방울이 내 머리 위로 떨어지고 있어 / 언니는 죄가 없다 / 작가의 말

책속에서
첫문장
그의 차로 말할 것 같으면 그의 인생을 모두 보여준다고 할 수 있는데, 일단 다섯 사람이 탈 수 있지만 뒷좌석에 짐이 차 있고 조수석은 조수석대로 당장 필요한 자질구레한 소지품들이 쌓여 있기 때문에 사실상 그 차는 오직 그, 공상수 한 사람을 위한 차였다.
밑줄긋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