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일반
  • 만화
  • 로맨스
  • 판타지/무협
  • BL
청춘의 문장들
  • 마일리지
    370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원
Sales Point : 1,281

세일즈 포인트

  • SalesPoint는 판매량과 판매기간에 근거하여 해당 상품의 판매도를 산출한 알라딘만의 판매지수법입니다.
  • 최근 판매분에 가중치를 준 판매점수. 팔릴수록 올라가고 덜 팔리면 내려갑니다.
  • 그래서 최근 베스트셀러는 높은 점수이며, 꾸준히 팔리는 스테디셀러들도 어느 정도 포인트를 유지합니다.
  • `SalesPoint`는 매일매일 업데이트됩니다.
  • 종이책
    9,900원 (+550원)
  • 오디오북
    9,900원(판매) / 5,500원(90일 대여)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국민
    * 2~7개월 무이자 : 현대
    * 2~8개월 무이자 : 하나
    * 2~4개월 무이자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Non ActiveX 결제(간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알라딘 캐시와 같은 정기과금 결제 등은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본 행사는 카드사 사정에 따라 변경 또는 중단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알라딘 뷰어에서 이용 가능한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출판사 제공 카드리뷰
기본정보
기본정보
  • 제공 파일 : ePub(28.89 MB)
  • TTS 여부 : 지원
  • 종이책 페이지수 244쪽, 약 12.8만자, 약 3.3만 단어
  • 가능 기기 : 크레마 그랑데, 크레마 사운드, 크레마 카르타, PC,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폰/탭, 크레마 샤인
  • ISBN : 9788960904460
주제 분류
알라딘 리뷰
알라딘 리뷰
"세상은 사흘/보지 못한 동안에/벚꽃이라네"
작가가 자신의 생을 '날것으로' 소재삼는 일은 한번으로 족하지 않을까 싶다. 하나의 '내'가 살아온 단 한번의 생. 되풀이 이야기한들 불필요한 '덧칠'이 될 뿐이다. 김연수도 그리 생각했을까. 서문 끝머리에서 '이제 다시는 이런 책을 쓰는 일은 없을 테니까'라고 못을 박는다.

각 장마다 그가 젊은날 즐겨 읽었던 글들을 덧붙였지만, 다른 산문집들의 형태와 크게 다르지 않다. 매년 봄이면 즐겨 읽는 시구와 문장들을 소개하고, 딸아이와 정약용.정약종 형제의 이야기를 나란히 놓고는 내리 사랑을 생각한다. 김광석의 노래가 함께 했던 20대를 추억하고, 글쓰기의 의미를 고민하기도 한다.

"나는 왜 쓰는가.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 글을 쓸 때, 나는 가장 잘산다. 힘들고 어렵고 지칠수록 마음은 점점 더 행복해진다. 새로운 소설을 시작할 때마다 '이번에는 과연 내가 어디까지 견딜수 있을까' 궁금해진다.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그때 내 존재는 가장 빛이 나기 때문이다."

자신의 지난날과 심사를 솔직히 고백하되, 적절하다 싶을 정도의 농담을 섞어 매끄럽게 빠져나온다. 생에 지독히 파고들었다기 보다는, 약간 비껴있는 시선이랄까. 아직 삶을 반밖에 살지 않은 자로서, 덧없이 사라지는 것들을 기억해두기 위해 그는 쓰는 것이다.

2003년 동인문학상을 수상한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다. '세상을 살아가는 데 그렇게 많은 불빛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그저 조금만 있으면 된다. 어차피 인생이란 그런 게 아니겠는가.' 이 책 역시 결국엔 그가 소중히 간직해온 '불빛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아껴두고 읽었던 문장들, 시인이 되었음을 알리는 전화 한통, 빵집 아들로 자라던 어린 시절 등...

김연수는 자신의 꿈이 '마음을 잡아끄는 그 절실함을 문장으로 옮기는 일'이라 고백했다. 그리하여 이 책에는 서른다섯이 된 그가 돌아보아 절실했던, 살아남은 추억들이 아스라한 모습으로 자리한다. 때로 단 한줄로 설명이 충분한 삶과 삶의 여백들. '그 모든 것들은 곧 사라질텐데,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라고 되뇌이면서, 그는 자신의 청춘에게 잘 가라, 인사를 하고 있다. - 박하영(2004-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