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4,800원
  • 판매가
    13,320원 (10%, 1,48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기타국가 주간 32위, 소설/시/희곡 top100 2주|
Sales Point : 2,75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이벤트
  • 알라딘 오디오북 1탄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
  • 스티븐 킹 <악몽과 몽상> 소책자
책소개
앤서니상 수상작. <네 시체를 묻어라>에 이은 일곱 번째 가마슈 경감 시리즈로, 전작 테러리스트 소탕 작전의 후유증을 서서히 극복해 가는 중인 가마슈 경감과 좀처럼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보부아르 경위가 클라라의 집 정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부름을 받는다.

무명의 화가에서 몬트리올 현대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게 된 스리 파인스 마을 주민 클라라는 개인전을 축하하는 파티를 집에서 열게 되었고, 다음 날 아침, 자신의 정원에서 빨간 드레스를 입은 여인의 시체를 발견한다. 미술 평론계의 악동이었던 여인의 죽음. 파티에 초대된 사람들은 거의 대부분 미술계 사람들이었다. 아트 딜러, 갤러리 소유주, 예술가들. 용의자는 넘쳐 났고, 기회 또한 있었다.

클라라가 그린 그림을 놓고 미술계에서는 의견이 분분히 갈린다. 이 작품은 클라라의 그림 속에서 보이는 빛과 어둠의 작용을 상징한다. 아주 많은 빛, 그러나 또한 아주 많은 어둠. 빛이 너무나 확연하기 때문에 거기에 속는 사람들. 말이 주는 상처에 천착하는 루이즈 페니의 여느 작품과 마찬가지로 이번 작품에서도 누군가에게 상처가 된 말이 살인을 불러온다.
목차

1장~30장
작가의 말

책속에서
첫문장
오, 아니, 아니야. 클라라 모로는 닫힌 문을 향해 걸어가며 생각했다.
추천글
  • 루이즈 페니의 일곱 번째이자 최고의 미스터리. 이 작품은 아름답다. 화려한 필력과 교묘한 구성
    - 글로브 앤드 메일
  • 매력이 넘치는 현혹적인 후던잇. 콤플렉스가 있는 등장인물들의 복잡한 동기 속으로 빨려 든다
    - 뉴욕 타임스 북 리뷰
  • 위엄 있고 기교가 넘치는 퍼포먼스
    - 리치먼드 타임스 디스패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