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1,800원 할인)
  • 배송료
    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100.0% 최근 1주 확률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Sales Point : 2,143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NH농협, 비씨(하나BC제외), 씨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신한, 삼성, 국민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하나(하나BC포함)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공작 1 - 이중스파이 흑금성의 시크릿파일
  • 16,200원 (10%, 1,800원 할인)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북트레일러


상품 정보 및
주제 분류
책소개
국정원 저격수.탐사보도 전문기자 김당의 깊이 있는 탐사취재가 결합된 드라마틱한 첩보 비화. 1990년대 북한 핵 관련 첩보공작을 펼치던 대북 스파이 흑금성의 수기를 바탕으로 한 책이다. 99%의 사실과 1%의 허구로 구성된 이 책은 우리나라 첩보공작 역사상 최초로 국정원의 창(槍-첩보원)이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방패를 뚫은 놀라운 '첩보 성과물'에 대한 흥미진진한 뒷이야기로 가득 차 있다.

김정일이라는 최고의 공작목표에 접근한 특수공작원 박채서가 공작목표에 성공하고도 첩보원 신분을 박탈당해야 했던 정치권의 비정한 뒷이야기, 1997년 15대 대선정국에서 공작원 박채서가 위험을 무릅쓰고 당시 여당인 신한국당의 '북풍공작' 움직임에 쐐기를 박아, DJ 대통령 당선의 숨은 '공신'이 된 이야기 등이 수록되어 있다.

1990년대 후반 격동의 시간으로 우리를 되돌아가게 하는 것과 동시에 2018년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대변혁 기류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풍향계의 역할을 할 책이다. 또한 동시대 언론계의 기자 '사수'였던 작가 김훈이 추천사에서 "김당은 사실의 아들(the son of facts)이다"고 언급할 만큼, 긴박하고 비정한 첩보세계로 독자를 이끌어줄 생생한 논픽션 기록물이다.
목차

프롤로그 _ 절대고독 이중스파이의 성공과 실패

추천사
김당은 사실의 아들(the son of facts)이다 _ 김훈(작가)
긴박한 첩보세계로 안내할 책 _ 윤종빈(영화감독, 영화 <공작> 감독)

제1장 ‥ 청와대 vs 시사저널 ‘밀가루 전쟁’

01. 편집국에 걸려온 의문의 격려 전화
“미스터 장(張)이라고 합니다” | 안기부의 역공작 가능성 | 청와대 vs 시사저널 ‘밀가루 전쟁’의 서막 | 5년 내내 온탕과 냉탕 넘나든 김영삼 정부 대북정책

02. 삭제된 ‘밀가루 북송’ 보도
청와대와 안기부에서 걸려온 전화 | 국회 예결위 공전시킨 ‘밀가루 전쟁’ | ‘판문점 북풍’으로 10석 이상 날린 DJ의 피해의식 | ‘원조 북풍’ 판문점 무력시위와 ‘학습효과’ | ‘북풍’ 용어 처음 쓴 ‘진짜 원조’는 김일성

03. ‘진짜 스파이’와 기자의 ‘스파이 놀음’
강경한 검찰의 이교관 기자 구속 | 언론 자유 손들어준 홍기종 판사의 영장 기각 | 안기부 역공작에 대비한 ‘스파이 놀음’ | 세실 레스토랑에서의 첫 대면 | 스파이 앞에서 들통난 어설픈 ‘스파이 놀음
04. 아자의 박기영 대표와 광고 사업
강릉 잠수함 침투 ‘사과’와 대북 식량 지원 재개 | 3개월여 만에 복원한 ‘밀가루 북송’ 기사 | 장 선생 “김심(金心)은 이인제한테 가 있습니다”

05. 한국 광고회사, 북한서 TV 광고 찍는다?
더보기

책속에서
첫문장
1996년 11월 26일(화요일) 오후 <시사저널> 편집국으로 이교관 기자를 찾는 전화가 걸려 왔다. 이 기자는 부재중이었다.
밑줄긋기
추천글
  • 김당은 ‘사실의 아들이다
    김당 기자와 함께 일한 세월은 시련의 연속이었다. 그의 기사는 거듭되는 박해와 간섭을 불러왔고, 때로는 짓밟히고 몰수되었다. 그러나 우리는 ‘사실’의 힘에 의해 그 난관을 돌파할 수 있었다.
    97년 대선 북풍공작과 안기부 조직표를 처음 공개한 김당 기자가 《시크릿파일 국정원》에 이어 논픽션 《공작》을 써냈다.
    김당은 사실의 아들(the son of facts)이다. 그는 여전하다.
  • 긴박한 첩보세계로 안내할 책
    김당 기자가 출연한 팟캐스트에서 ‘흑금성 공작원 박채서’의 첩보 스토리를 처음 접하고 영화로 만들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그 후 김당 기자를 만나 조언을 듣고 박채서 씨를 소개받아 영화 〈공작〉을 완성했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박채서의 육필수기를 토대로 김당 기자가 취재해 재구성한 책 《공작》이 한발 앞서 세상에 나왔다.
    영화보다 더 극적인 스파이 박채서와 그의 ‘비밀공작 파일’을 담은 이 책이 독자를 긴박한 첩보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 이 책을 추천한 다른 분들 : 
  •  - 한겨레 신문 2018년 8월 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