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문학동네 특별전! <여행의 이유>, <룬의 아이들> 콜드컵(3만원 이상)
  • 정가
    15,800원
  • 판매가
    14,220원 (10%, 1,580원 할인)
  • 전자책
    11,1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7월 21일 출고  
    최근 1주 90.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기타 주간 33위, 종합 top100 3주|
Sales Point : 3,54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7.16부터~)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김보통씨의 퇴사 이후의 삶에 관하여"
<아만자> <DP 개의 날> 김보통 작가가 이번에는 만화가 아닌, 생애 첫 에세이로 독자들 앞에 섰다. 그는 만화가가 되기 전, 대기업 회사원으로 4년을 지냈고, 퇴사 후에는 퇴사자 김보통씨로 살았다. 책은 불행에 가까운, 퇴사 이후의 시간과, 만화가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들에 관한 진솔한 기록이다.

IMF로 망해버린 가난한 집안의 맏아들이었던 작가에게 아버지는 '대기업에 가야 사람처럼 살 수 있다' 고 말씀하셨다. 아버지의 소원을 마침내 이뤄냈으나, 4년 후 아버지는 암으로 돌아가시고, 그는 회사를 그만두었다. 대책 없이 퇴사했기에 막막하고 외로운 나날들을 보내며 방황했다. 작가는 긴 방황의 여정과 그 안에서 느꼈던 감정들을 진솔하게 들려주고, 마침내 그가 깨달은 중요한 한 가지 사실을 고백하며 글을 맺는다. 수많은 이들이 입을 모아 '너는 망할 것이며 결국 불행해질 것이다'라고 예언했지만, 다행히 대한민국의 보통사람 김보통씨는 아직도 불행하진 않다고.
- 에세이 MD 송진경 (2017.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