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로맨스
  • 라이트노벨
  • 판타지/무협
  • 만화
  • BL
eBook 여름 선물 : 사운드업/사운드 젤리케이스
  • 종이책
    14,800원 13,320원 (마일리지740원)
  • 전자책정가
    11,100원
  • 판매가
    11,100원 (종이책 정가 대비 25% 할인)
  • 쿠폰할인가
Sales Point : 7,17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 배송상품이 아닌 다운로드 받는 디지털상품이며, 프린트가 불가합니다.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죽어도 싼 사람은 죽입시다"
목숨을 걸고 약속한다는 정치인들의 기사를 종종 본다. 실제로 죽은 사람은 없다. 죽음은 너무 큰 대가여서 그 말을 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진심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그런데 사람들이 '그 사람은 죽어 마땅한 사람이야'라고 입을 모아 말하는 이를 누군가 정말로 죽인다면 어떨까. 어떤 문명 국가도 그런 사적 구제를 허용하지 않지만, 어쩌면 누군가는 그런 복수를 원하고 있지 않을까. 사적 구제를 다룬 영화나 소설들을 생각해 보면, 복수에 대한 달콤한 꿈은 많은 사람들의 마음 속에 들어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이 소설은 묻는다. 누군가가 정말로 복수해주겠다고, 죽어 마땅한 이를 후환 없이 죽여주겠다고 한다면, 당신은 거절할 수 있을까.

피터 스완슨의 <죽여 마땅한 사람들>은 복수와 살인에 대해 사람들이 막연하게 생각하는 관념 속에 얼마나 많은 빈틈이 숨어있는지를 보여준다. 퍼트리샤 하이스미스를 연상하게 하지만 그보다 가볍고 빠르며 상쾌하게 진행된다. 이 작품 속의 살인들은 잘못되었고 비뚤어져 있으나 독자는 그 잘못된 일들이 가진 매력을 거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 소설은 좀 위험한 매력을 갖고 있다.
- 소설 MD 최원호 (2016.07.22)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