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벚꽃 포스트잇
  • 정가
    13,800원
  • 판매가
    12,420원 (10%, 1,380원 할인)
  • 전자책
    9,700원
  • 배송료
    무료
  • 수령예상일
    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내일 수령 
    최근 1주 90.7%
    (중구 중림동 기준) 지역변경
일본소설 주간 28위, 종합 top100 8주|
Sales Point : 17,877

무이자 할부 안내

  • * 2~6개월 무이자 : 농협, 비씨, 씨티, 삼성, 신한, 현대(7.16부터~)
    * 2~5개월 무이자 : 국민
    * 2~3개월 무이자 : 하나
    * 무이자 제공없음 : 롯데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수량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보관함에 상품 담기

선물하기
주간 편집 회의
주간 편집 회의
"끝을 알아도 좋은 사랑"
어느 날 소설 투고 웹사이트에 '시한부 선고를 받은 소녀와 자발적으로 친구 없이 지내는 소년의 사랑 이야기'가 올라왔다. 소녀 쪽도 소년 쪽도 어떻게 더 이상 진부해질 수가 없는 소재다. 그런데 이 연재는 점점 호응을 얻기 시작하더니 결국 책으로 출간되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2016년 일본 서점대상 2위에 랭크됐으며 일본에서는 7월에 영화로도 개봉 예정이다. 작가 스미노 요루의 신데렐라 스토리가 좀더 '소설' 같을 정도다.

역설적으로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그만큼 흔한 소재를 감동적으로 잘 배치했다고 볼 수 있다. 죽음은 피할 수는 없지만 커다란 사건처럼 느껴지지는 않는다. 죽음은 마치 첫사랑이 대부분 이루어지지 않는 것처럼 이 삶과 언젠가 헤어질 거라는 막연한 느낌으로 드리워져 있다. 타인에게 좀처럼 마음을 열지 않던 소년은 소녀의 시한부 삶을 알면서도 그녀에게 다가서게 되고, 소녀 역시 떠나보내야 하는 운명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사랑의 마음을 뿌리치지 않는다. 이 짧은 사랑은 그 짧은 삶과 그 삶이 만나는 좁은 세계에 대한 비유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해설은 사실 별 의미가 없을지도 모른다. 마음이 계절 따라 흐드러지는 이런 때에 피어난 귀엽고도 아련한 사랑 이야기는 그냥 읽고 마음 속에서 피워보는 게 더 좋을 것 같다.
- 소설 MD 최원호 (2017.04.04)
북트레일러
북트레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