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올해의 장르소설 1위!"
마션
앤디 위어 지음 / RHK

화성에 탐사를 왔다가 홀로 조난당한 과학자가 있다. 그는 다음 화성 원정대가 올 때까지 살아남아야 한다. 그러나 수백 일이 걸릴 다음 원정대가 올 때까지 버틸 수 있는 식량이 없다. 유일한 희망은 추수감사절 파티 용으로 가져 왔던 감자 몇 알이다. 그는 인류 최초로 화성에서 경작을 시작해야만 한다. 그런데 황량한 화성에서 지구의 작물을 키울 토양과 물과 이산화탄소와 영양분을 어떻게 얻을 수 있을까?

<마션>은 아직 개발되지 않은 첨단 장비 출현을 최소화하면서 현재의 과학 지식을 최대한 활용한다. 화학과 생물학, 물리학, 전자공학 등 각종 과학 지식들이 총동원돼 화성에서 살아남기 위한 재료들을 하나씩 만들어 간다. 서바이벌 계의 맥가이버라고 할까, 기발한 과학적 공학적 응용력을 보고 있으면 신이 날 정도다. 합리적인 교육을 받고 낙관적인 사고와 유연한 응용력을 가진 인간이 얼마나 좋은 존재인지 증명하는 기막힌 소설로, 즐거운 과학 이야기를 읽고 싶은 모든 이에게 추천한다.

"지금, 가장 뜨거운 미스터리 소설"
13.67
찬호께이 지음 / 한스미디어

<13.67>은 추리소설의 룰을 뒤엎는 스타일의 작품은 아니다. <13.67>은 더 어려운 작업에 도전한다. 추리소설의 역사가 지금까지 쌓은 미덕을 균형감 있게 보여주는 것이다. 연작 단편 형식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각 단편들의 경우 본격 미스터리 형식으로 꾸려져 각종 트릭을 선보이면서 독자들을 즐겁게 하고, 그 단편들의 서사가 서로 연결되는 과정에서 20세기와 21세기의 홍콩이라는 특수한 시공간의 정서를 환기시킨다. 만약 <13.67>의 주제가 무엇이냐고 사람들에게 묻는다면 분명히 두 의견이 팽팽하게 갈릴 것이다. 뛰어난 미스터리 연작 단편집 또는 미스터리 장르를 빌어 홍콩의 세기말과 21세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이라고 말이다. 둘 모두 맞다. '사회파와 본격 미스터리의 만남'을 추구한 작품은 정말 많지만, 이 두 마리 토끼를 실제로 성공적으로 잡아낸 작품들의 목록이 있다면 <13.67>은 거기서 분명히 높은 자리에 위치할 것이다.

"고수의 시범이 있겠습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스티븐 킹 지음 / 황금가지

형사 미스터리 장르에 처음 도전한 업계의 최고수 스티븐 킹은 아무런 어색함 없이 장르의 문법을 소화해 낸다. 장르의 특징을 이미 다 흡수한 상태에서 자기 스타일의 이야기를 펼치는 것이다. 비참한 상태를 있는 그대로 묘사하지 않고 능글맞게 눙치는 유머 센스나 냉탕 온탕을 신속하게 오가는 감정선 조절을 보면 스티븐 킹이 완전히 자기 페이스대로 이야기를 끌고다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사랑스러운 속편"
꿈꾸는 책들의 미로
발터 뫼어스 지음 / 문학동네

전작에서 온갖 난장판 끝에 불타버린 부흐하임으로 이백 년만에 돌아온 멋쟁이(?) 작가 힐데군스트 폰 미텐메츠는 도시의 새로운 모습에 놀란다. 인식론적인 함정이 있는 연극, 도시 지하에 있는 책의 바다가 보여주는 또다른 생태계, 전작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상한 미로... 이 새롭고 신기한 보물들을 헤치며 상자 속을 행진하는 우스꽝스러운 친구들. <꿈꾸는 책들의 미로>는 사랑스러운 속편이다.

"미래가 이미 도착하다"
리틀 브라더
코리 닥터로우 지음 / 아작

천재 해커 소년의 성장기이자 모험담이라는 다소 전형적인 플롯은 이 소년이 맞딱드린 상대가 극도의 현실성을 획득하면서 기묘한 울림을 얻는다. 게다가 작품 내에 등장하는 각종 네트워크 보안 관련 이슈들은 대부분 실존하는 기술들로서 더욱 현실성을 돋운다. 따라서 인터넷에서 지금 이 글을 읽을 수 있는 모두는 이 소설의 주인공 마커스의 동료일 수밖에 없다. 아무도 자신이 소유한 무언가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강탈당하기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히어로는 어디서 어떻게 권력에 대항해 싸우고 있을 것인가?

"김진명, 답畓을 찾아라"
글자전쟁
김진명 지음 / 새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싸드 THADD> 등의 작품을 발표하며 현실과 역사 사이에서 흥미진진한 이야깃거리를 던져온 김진명의 신작. 성공을 향해 다가가던 국제무기중개상 이태민은 무기중개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법의 그물에 갇히게 돼 중국으로 도피한다. 그곳에서 만난 비밀에 싸인 남자 '킬리만자로'가 그에게 건넨 USB에는 그가 쓴 '소설'이 실려있다. 킬리만자로는 곧 살해당하고, 이태민은 그의 죽음과 진실의 실체에 다가가기 위해 '중국의 치명적 약점'이라던 정체불명의 파일에 손을 댄다.

"사건의 뒤안길에서"
야경
요네자와 호노부 지음 / 엘릭시르

일본의 주요 미스터리 베스트 목록에서 그해 1위를 휩쓴 단편집. 게다가 미스터리 장르의 외연을 끊임없이 확장시키는 작가, 21세기 일본 미스터리의 최전선에 있는 요네자와 호노부의 작품이다. 얼마나 다양한 설정들이 들어있을까 기대하는 것도 당연하다. 그러나 책을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처음과는 약간 다를 것이다. 설정의 특이함에 주목하기보다는 단편들이 전달하는 일관된 정서가 먼저 다가오기 때문이다. 돌이킬 수 없는 일들에 대한 아련함이 <야경>을 에워싸고 있다. 이 아련함은 범죄나 미스터리에서 오는 게 아니라 살아간다는 것의 팍팍함에서 기인한다.

"책과 미스터리와 사랑"
비블리아 고서당 사건수첩 6
미카미 엔 지음 / 디앤씨미디어

가마쿠라의 고즈넉한 고서점 '비블리아 고서당'을 무대로 한 힐링 미스터리 제6권. 시리즈는 낯가림이 심하지만 책에 관해서라면 척척박사가 되는 신비로운 미녀 '시오카와 시오리코'와 책을 읽고 싶어도 특이한 체질 때문에 읽을 수 없는 순정남 '고우라 다이스케'가 오래된 책에 얽힌 사람들의 비밀과 인연을 추리한다는 내용이다. 6권에서는 시오리코 씨에게 중상을 입힌 청년이 다시 나타난다. 그러나 그가 원하는 <만년> 초판본은 시오리코 씨가 갖고 있는 초판본과는 다른 것. 의뢰를 받아들인 비블리아 고서당의 두 사람은 40년 전의 도난 사건에 자신들의 조부모가 연관되어 있음을 알게 되고...

"당신을 닮은 사람"
별도 없는 한밤에
스티븐 킹 지음 / 황금가지

<별도 없는 한밤에>는 이렇게 읽는 쪽이 가장 재미있다. 멍하게 살아가는 우리의 엉성한 일상과 닮은 모습을 가진 이들이 어느 날 특별하고도 돌이킬 수 없는 어둠을 발견하게 되고, 당황하고 두려워하다 선택을 하기에 이르는 과정을 팔짱 끼고 바라보는 것이다. 킹은 인물의 내면에 가하는 압력의 세기와 방향을 조절하며 그를 악몽으로 밀어넣고 그 위에 지옥에서 빌려온 듯한 유머와 쓸쓸한 정경 묘사를 끼얹어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간단히 말하자면 이 소설집은 잘 쓰여진 드라마다. 다만 완전범죄와 악령과 연쇄살인범 등등이 나올 뿐이다.

"일상 속, 히어로의 민낯"
이웃집 슈퍼히어로
김보영, 진산, dcdc, 김이환, 듀나, 좌백, 김수륜, 이수현, 이서영 지음 / 황금가지

'슈퍼히어로'를 소재로 기상천외한 상상력과 개성넘치는 필력을 선보인 창작 단편집. 국가적 재난에도 초인적 능력으로 수백의 생명을 구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위정자를 응징하며, 패악을 일삼는 악인을 처단하는 정의감까지 갖춘 '슈퍼히어로'. 그러나 강인하고 화려해 보이는 가면 뒤로 숨겨진 '슈퍼히어로'의 민낯이 <이웃집 슈퍼히어로>를 통해 드러난다. 2014 SF 어워드 대상을 수상한 김보영 작가가 기획하고 엮었으며, 이규원, 잠본이 두 평론가가 쓴 슈퍼히어로 세계에 대한 자세한 해설을 담았다.

신간알리미 신청하기장르소설 베스트셀러 보기히가시노 게이고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이벤트 대상도서 모두보기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