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대 근미래 대한민국, 세계 최초의 완전몰입형 가상현실 중고등학교 ‘학당’이 문을 열고 이제 학생들은 모두 자신만의 ‘아바타’의 모습으로 실제 학교와 똑같은 모습의 ‘학당’에 등교한다. 그런데 학생들 사이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유령 같은 모습이 종종 목격되고, 그 유령의 정체는 ‘학당’의 두 번째 입학식 날 놀라운 사건과 함께 밝혀지게 되는데.
선천성 근위축증으로 평생을 휠체어에 앉아 세상을 바라본 작가가 존재하면서도 존재하지 않는, 소외된 존재들을 위해 세상에 던지는 질문!
“그런데 왜 유령이어야 하죠?”

<슈뢰딩거의 아이들>은 ‘학당’이라는 가상현실 교육 시스템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10대 인물들의 성장 서사를 다룬 경쾌한 소설이다. 각각 개성을 지니고 살아있는 듯 생생하게 행동하고 말하며, 다양한 정체성을 지니면서도 정체성만으로 환원되지 않는 입체적인 인물 조형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 뛰어난 SF는 현실을 기울이고, 다른 각도로 접고, 세계의 가려진 뒷면을 드러내 독자의 인지적 확장을 유도하는데, 그러한 기준에서도 이 소설은 지금 우리의 현실을 달리 바라보게 만드는 SF로서 성공적이다.
김초엽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작가)

고(故) 문윤성 작가는 1965년 한국 최초 SF 장편소설 《완전사회》를 발표해 당대 문학계와 독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전자·과학 전문 일간지 <전자신문>과 SF 전문 출판사 <아작>은 문윤성 작가를 기리며 한국 SF의 도약과 문학의 다양성, 세계화를 이끌어갈 작가 여러분의 소중한 작품을 기다립니다.

-왜 SF를 쓰는가.

▲'왜'가 오랜 습관이기 때문 아닐까 싶다. 어렸을 때부터 '왜'라는 질문으로 어른들을 고통 받게 한 전력이 있다. 애매모호한 것보다는 분명한 것, 원인과 결과가 명확한 것이 마음 편하다.

처음에는 SF가 단순한 장르에 불과했지만 알고 보니 나와 인연이 꽤 깊다. 어렸을 때 뭔가를 무서워해 트라우마에 가깝게 남아 있는 것들은 하나같이 SF다. 인공지능, 로봇, 에일리언, 좀비 등등. 어렸을 땐 SF가 주는 경이감을 몰랐다. 그 떨림을 꺼려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것 때문에 SF를 사랑한다.
+ 더 보기

스티븐 킹과 정유정의 영향 아래 스릴러를 쓰며 글쓰기를 연마했고, 2019년에 정보라를 접하고 본격적으로 SF를 쓰기 시작했다. SF가 선사하는 특유의 경이감을 두려움으로 착각해 너무나 늦게 그 진면목을 깨달았고, 그래서 더 열정적으로 SF 세계를 탐험 중이다. 신체적인 장애로 그 속도는 매우 더디고 제한적이지만, 할 수 있는 것이 글을 쓰는 일밖에 없는 작가는 무엇보다 존재가 지닌 약점을 다루는 데 거침이 없다. 그리고 SF는 그런 약점을 다루기에 잔혹하리만큼 완벽한 장르라고 생각한다.
2021년 제1회 문윤성 SF 문학상 대상을 받으며 마침내 세상에 나섰다. <슈뢰딩거의 아이들>(응모 당시 작품명: 지금, 여기, 우리, 에코)은 “다양한 정체성을 지니면서도 정체성만으로 환원되지 않는 입체적인 인물 조형이 매우 인상적이며, 기술을 통한 격리와 배제에 대한 문제의식을 설득력 있게 전달했다”는 평을 받으며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대상을 수상했다. .
문윤성 (본명 김종안)
  • 1916 강원도 철원 출생
  • 1947 단편 <뺨> 발표, 《신천지》
  • 1965 장편 《완전사회》로 《주간한국》 제1회 추리소설 공모전 당선
  • 1987 장편 《일본심판》, 글수레
  • 2000 수원에서 별세
  • 2018 장편 《완전사회》 복간, 아작
  • 2019 장편 《일본심판》 복간, 아작 + 전체 보기
  • 문윤성 (본명 김종안)
  • 1916 강원도 철원 출생
  • 1947 단편 <뺨> 발표, 《신천지》
  • 1965 장편 《완전사회》로 《주간한국》
    제1회 추리소설 공모전 당선
  • 1987 장편 《일본심판》, 글수레
  • 2000 수원에서 별세
  • 2018 장편 《완전사회》 복간, 아작
  • 2019 장편 《일본심판》 복간, 아작 + 전체 보기
  • <슈뢰딩거의 아이들> 구매 시,

    SF 전문 출판사, '아작의 책' 100종 엽서 세트
    이벤트 기간 : 7월 9일 ~ 소진 시까지
    최의택 작가에게 축하 인사를 남겨주세요.
    100분께 1천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추첨 : 9/3일)
    * 이벤트 목적에 맞지 않는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