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은 전투와 같고
<달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사인 인쇄 펜꽂이
<달 너머로 달리는 말> 포함 소설/시 3만원 이상 구매 시
김훈 사인 인쇄 펜꽂이를 드립니다. (색상 랜덤)
  • 기간 : 6월 24일 ~ 선착순 한정수량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달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지음 | 파람북
초한지가 기록하는 항우의 최후의 장면, 그는 자신의 말 오추와 함께 강 앞에 무릎을 꿇었다. 본래 용이었다는 말은 주인을 잃고 강에 뛰어들었다. 이성과 합리의 눈으로는 다가갈 수 없는 이야기의 세계. 이야기에는 있지 않은 것을 믿게 하는 힘이 있다. 소설가 김훈이 인간이 말(馬) 등에 처음 올라탄 무렵, 시원(始原)의 시대를 향해 연필을 든다. 결코 하나로 묶일 수 없는 두 나라, 유목을 하는 초(草)와 농경을 하는 단(旦)의 물러설 수 없는 전쟁의 풍경. 전쟁터엔 항상 말이 있고, 말은 자신의 이유를 알지 못한 채 태어나고 죽어간다. "어미의 몸 밖으로 나오는 순간, 야백은 네 다리로 섰다. 네 다리가 땅을 디딜 때, 야백은 그 다리에 와 닿는 느낌으로 땅의 든든함을 알았다." 흰 점이 있어 야백(夜白)이라는 이름이 붙은 말의 이야기다.

김훈 장편소설. <칼의 노래>의 시대 임진왜란과 <남한산성>의 시대 병자호란의 참혹함을 보던 그의 시선이 먼 곳을 향한다. "나는 초원과 산맥에서 흩어진 이야기의 조각들을 짜 맞추었다." 김훈은 말한다. 삶과 죽음을 바라보는 가차없는 문장에선 온기 대신 비릿함이 느껴진다. 그 비정함이 마주하는 것은 어찌할 수 없는, 합리 따위를 찾아다니는 생명체의 노고를 막고 선, 벽처럼 단단한 '운명'이다. 초와 단의 장수를 태우고 전장을 누비던 신월마(新月馬) 혈통의 토하(吐霞)와 비혈마(飛血馬) 혈통의 야백(夜白)이 필멸의 전쟁의 풍경에서 조우하기까지. 말은 그저 이유를 모르고 달릴 뿐이다. 문명과 야만이 할퀴고 지나간 폐허를 무연히 바라본다.
김훈 작품 함께 읽기 + 더보기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연필로 쓰기
김훈 지음
13,950원(10%할인) / 770
남한산성
김훈 지음, 문봉선 그림
14,400원(10%할인) / 800
공터에서
김훈 지음
14,400원(10%할인) / 800
라면을 끓이며
김훈 지음
13,500원(10%할인) / 750
자전거여행 1
김훈 지음, 이강빈 사진
13,500원(10%할인) / 750
칼의 노래
김훈 지음
13,500원(10%할인) / 750
현의 노래
김훈 지음
11,700원(10%할인) / 650
칼의 노래
김훈 지음
12,600원(10%할인) / 700
흑산
김훈 지음
12,420원(10%할인) / 690
내 젊은 날의 숲
김훈 지음
10,800원(10%할인) / 600
풍경과 상처
김훈 지음
10,800원(10%할인) / 600
공무도하
김훈 지음
11,700원(10%할인) / 650
강산무진
김훈 지음
12,600원(10%할인) / 700

김훈 지음
11,700원(10%할인) / 650
내가 읽은 책과 세상
김훈 지음
11,700원(10%할인) / 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