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책
한강 <소년이 온다>
양장 특별판 출간
안개꽃 파우치
<소년이 온다> 양장 특별판 포함
소설/시/희곡 3만원 이상 구매 시
안개꽃 파우치를 드립니다.
  • - 기간 : 5월 6일 ~ 선착순 한정수량
  •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소년이 온다
한강 지음 | 창비
소설가 한강이 쓴 5월 18일 광주 이야기. 참혹한 생채기를 응시하던 작가의 고요한 방식을 떠올리면 쉽게 읽을 수 없으리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죽은 자를 보는 정결한 눈, 예를 들면 "발톱에 투명한 매니큐어를 바른 발가락들은 외상이 없어 깨끗했지만 시간이 흐르며 생강 덩어리들처럼 굵고 거무스레해졌다."와 같은 묘사를 보면 질끈 눈을 감고 싶다. 그러나 돌아오지 못한 죽음들에 관해 쓴 이 이야기를 읽으며 어떻게 감히 그럴 수 있을까.

중간고사를 보고, 늦잠을 자고, 배드민턴을 칠 수도 있었던 일요일. 도시는 점령당했고, 중학교 3학년 소년 동호는 친구 정대의 죽음을 목격한다. 도청으로 들어오는 시신을 수습하며, 초를 밝히고 혼을 붙잡는 소년의 열흘을 작가는 소설로 기록했다. 아버지가 가르치던 학생의 이야기, "왜 그 학생의 이름을 말하기 직전에는 알 수 없는 망설임이 끼어드는가?" 의문에서 소설이 시작된다. 작가 스스로 "이 소설을 통과하지 않고는 어디로도 갈 수 없다고 느꼈다"고 말하는, "한강을 뛰어넘은 한강의 소설"(문학평론가 신형철). 5월엔 이 이야기를 읽어야 한다.
5월의 작가, 한강 더 읽기
리스트의 모든상품을 선택합니다.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한강 지음
8,100원(10%할인) / 450
채식주의자
한강 지음
10,800원(10%할인) / 600

한강 지음
11,250원(10%할인) / 620
바람이 분다, 가라
한강 지음
10,800원(10%할인) / 600
희랍어 시간
한강 지음
9,000원(10%할인) / 500
노랑무늬영원
한강 지음
12,600원(10%할인) / 700
내 여자의 열매
한강 지음
12,600원(10%할인) / 700
검은 사슴
한강 지음
13,950원(10%할인) / 770
여수의 사랑
한강 지음
12,600원(10%할인) / 700
소년이 온다
한강 지음
10,800원(10%할인) / 600
그대의 차가운 손
한강 지음
9,900원(10%할인) / 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