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화제'의 소설
장류진 소설집 출간
<일의 기쁨과 슬픔>
업무일지
<일의 기쁨과 슬픔> 포함
소설/시/희곡 3만원 이상 구매 시
업무일지를 드립니다.
  • - 기간 : 10월 31일 ~ 선착순 한정수량
  •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일의 기쁨과 슬픔
장류진 지음 / 창비
2018년 창비신인소설상으로 등단한 장류진의 '화제'의 소설. '하이퍼 리얼리즘'으로 무장한, '웃픈' 직장생활의 현실을 다룬 소설 <일의 기쁨과 슬픔>은 웹사이트에 공개됨과 동시에 SNS에서 말 그대로 화제를 모았으며,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트래픽이 발생했다. 40만건의 조회수가 발생한 이 소설이 단행본으로 엮여 드디어 독자를 찾았다.

결혼식 직전 청첩장을 개별적인 점심모임을 통해 받았다면, 반드시 '봉투'라도 보내야 하며, 실수로 그룹 아이디 계정에 전체회신을 했다가는 전 직원이 나의 부서이동 계획을 알게 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 (<잘 살겠습니다> 中)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미묘한 경계가 파티션 위를 거미줄처럼 얽고 지나가고, 일의 기쁨과 슬픔 역시 경계를 따라 교차한다. '개발적으로' 하고 싶은 일을 다 하게 해주겠다는 말에 스타트업 회사로 이직한 개발자 동료의 짜증까지 기어이 이해하게 되고, 친하지도 않은 그를 위해 생일선물을 충동구매한다. (<일의 기쁨과 슬픔> 中) 비효율과 굴욕으로 점철된 생활, 그러나 월급을 받아 항공권을 결제하면 다시 다음 달이 시작된다. 동료의 한숨 소리에 왈칵 눈물이 나기도 하고, 그 동료의 슬픔을 이해하기에 '쉴드' 치기도 하는 나날. 이야기가 묘사하는 절묘한 기쁨과 슬픔의 순간들, 소소하고 산뜻하고 섬세하다. 탁월하게 우리가 사는 이 시대를 묘사해온 소설가 정이현이 "오늘의 한국사회를 설명해줄 타임캡슐을 만든다면 넣지 않을 수 없는 책"이라는 평과 함께 추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