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나의 아름다운 도시, 어쩌면 너 때문에
젊은 소설의 첨단, 박상영 연작 소설
<대도시의 사랑법> 위클리 플래너
<대도시의 사랑법> 포함 소설/시/희곡 3만원 이상 구매 시
  • - 기간 : 7월 10일~ ~ 선착순 한정수량
  •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대도시의 사랑법
박상영 지음 / 창비
“모두 같은 존재인 동시에 모두 다른 존재”인 30대 초반의 작가 '영'이 있다. '아름다운 서울시티'에서 '시끄러운 음악소리'를 찾아다니며 자유로운 연애를 즐기고 있다. 그에겐 때론 20대 초반 만나던 '운동권 형'이 있고, 때론 잠실의 본가에서 함께 살던 엄마를 견딜 수 없어 독립한 사연이, 또 때론 개를 잃어버린 연인에 대한 이야기를 써서 등단한 사연 등이 있다. 이 사연들은 박상영의 전작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와 2019년 젊은작가상을 수상한 <우럭 한 점 우주의 맛>을 연결하는 점 같은 몇 개의 힌트가 된다. 박상영의 이러한 재치는 소설이란 무릇 '픽션'이라는 점을 상기하게 한다. 작가 박상영을 연상시키지만 절대 박상영이 아닌 가상 인물, 모두 같지만 모두 다른 존재인 '영'의 대도시의 삶을 따라가다 보면 그 속도감이 손 끝에 붙는다.

끝없이 실패하지만 대도시의 젊음은 여전히 사랑을 믿고, 다시 사랑을 시도한다. 언제부터 연애가 시작되었는지 모르게 연애를 시작하고, 연애가 끝나가는 걸 알아챘으면서도 '못생기고 귀엽고 가여운' 연인의 성공을 빌며 이별하는 이야기. 냉동실 속 블루베리를 긁어먹으며 보라색이 된 손 끝을 발견하는 고독한 밤. 활달하고 사랑스럽고 재치있는 밤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그의 청춘을, 사랑과 이별을 모두 그저 지켜보고 싶어진다. 퀴어 소설 네 편을 엮은, 2019 젊은작가상을 수상한 박상영의 연작 소설집. 젊고 대담하고 세련된 이야기가 지금 우리 앞에 펼쳐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