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일상 속
의미 있는 이야기를 그리다
<빨래가 마르지 않아도 괜찮아> 머그컵
<빨래가 마르지 않아도 괜찮아> 포함, 국내 도서 2만원 이상 구매 시
  • - 기간: 2019년 4월 8일 ~ 선착순 한정수량
  •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 됩니다.
  • - 예상 마일리지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보유 적립금/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빨래가 마르지 않아도 괜찮아
'수짱' 이전에 '루키'가 있었다!
타카노 후미코 지음 / 이봄
지금은 싱글 여성의 일상을 그린 만화가 여럿 있지만, 그중에서도 일본 독자들에게 그 원조로 불리는 만화가 있다. 바로 '만화가들의 만화가' 타카노 후미코의 이 책이다. 이 작품은 1980, 90년대 일본의 여성 문화를 상징하는 잡지 '하나코'에 1988년 6월부터 1992년 2월까지 연재되었고, 그로부터 30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꾸준히 읽히고 있다. 이 만화에는 삼십대 중반인 두 여성이 등장한다. 수수하고 어딘가 여유로운 루키와, 그녀의 가장 친한 친구로 멋 내기를 좋아하고 배려심 많은 엣짱. 지하철에서 꾸벅꾸벅 졸고, 만화책을 읽으며 키득거리는 나의 생활 속에 있을 듯한 루키와 엣짱을 만날 때마다 독자들은 빙그레 미소 짓게 된다. 가치관도 라이프스타일도 전혀 다른 두 사람이지만 이상하게 사이가 좋다. 이들의 평온한 일상과 함께하다보면 마치 제3의 친구가 되어 두 여자의 수다를 듣고 있는 듯한, 그리고 거기에 덩달아 끼어들고 싶은 기분이 들고 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