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벤트 기간 : 11월 26일 ~ 선착순 한정수량
<82년생 김지영> 포함 소설/시/희곡 3만원 이상 구입 시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트위드 파우치 혹은

<82년생 김지영> 사각 크로스백 (마일리지로 구매)
대상도서 모두보기
  • -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82년생 김지영 (코멘터리 에디션)
    조남주 지음 / 민음사 펴냄
    민음사에서는 100만 부 돌파를 기념해 <82년생 김지영> 코멘터리 에디션을 선보인다. 코멘터리 에디션에는 소설 작품과 더불어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평론 5편과 작가 인터뷰가 수록되었다. <82년생 김지영> 집필 배경, 이 소설이 한국 사회에 미친 영향, 이 소설로 인해 촉발된 문학계의 논쟁 등 '82년생 김지영 100만 부'의 의미를 다각도로 살폈다.

    <82년생 김지영> 이후 여성의 글쓰기와 말하기에 찾아온 변화를 짚어 보는 은유 작가의 글과 조남주 작가 인터뷰를 제외한 모든 글은 기존에 발표된 글을 수정, 보완한 것이다. 지난 2년 동안 저마다의 자리에서 자발적으로 발표된 글이라는 점에서 현장감과 신뢰도가 높다. <82년생 김지영> 코멘터리 에디션은 소설을 사랑해 준 독자들이 자기만의 방에서 갖는 작은 출간 기념회가 될 것이다.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지음 / 민음사 펴냄
    김지영 씨는 1982년 4월 1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공무원, 어머니는 주부였다. 위로 언니가 있었고 아래로 남동생이 있었다. 여중, 여고를 다니면서 '여자라서 겪는' 몇 번의 사소하고 불쾌한 순간들을 경험했고 애써 잊었다. 언니 김은영 씨는 여자에게 좋은 직업이라는 부모님의 권유 대로 교육대학에 진학했다. 김지영 씨는 인문대를 나와 홍보대행사에 취업했고, 아침마다 팀원들 자리에 취향에 맞춰 커피를 타서 올려놓았다. 직장 생활을 하다 출산을 하며 고민 끝에 퇴사를 했다. 어디서든 찾아볼 법한 삶의 궤적이다. 방송작가 출신 소설가 조남주는 논문, 기사, SNS 등에서 채집한 풍부한 사례를 인용해 김지영씨의 삶을 의도적으로 보편적인 모습으로 그려낸다.

    어느 날 친정 엄마에 빙의해 속말을 뱉기 시작하고, 남편의 결혼 전 애인으로 빙의해 가족을 아연하게 만든 김지영 씨. 이 소설은 김지영 씨의 이상 행동을 상담하던 담당의사의 리포트 형식으로 구성되었다. 여성의 입으로 다른 여성의 입장에서 '말'을 한다는 설정이 의미심장하다. "배불러까지 지하철 타고 돈 벌러 다니는 사람이 애는 어떻게 낳아?" 같은 말들. "사람들이 나보고 맘충이래." 같은 김지영 씨의 말이 서술되고, 그 말은 우리가 아는 또 다른 김지영 씨의 얼굴과 겹쳐진다. 한국사회에서 여자로 살아가는 이들의 공포, 피로, 당황, 놀람, 혼란, 좌절의 연속에 대한 인생 현장 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