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상품평점 help

분류해외저자 > 소설

이름:P. D. 제임스 (Phyllis Dorothy James)

성별:여성

국적:유럽 > 중유럽 > 영국

출생:1920년, 영국 옥스포드 (사자자리)

사망:2014년

직업:소설가

최근작
2021년 12월 <겨우살이 살인사건>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보슬비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재는재로
3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함치르르
4번째
마니아

P. D. 제임스(Phyllis Dorothy James)

애거서 크리스티와 나란히 영국의 대표적인 여성 추리작가로 손꼽히는 P. D. 제임스는 1920년 8월 3일 영국 옥스퍼드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 여자고등학교에서 공부했다. 어려운 가정 형편과 ‘딸에게 고등교육을 시킬 필요가 없다’는 아버지 탓에 대학 진학을 하지 못하고 17세부터 세무사무소 비서, 영화 스태프 등 여러 직업을 전전했다. 1941년 군의관이던 남편과 결혼해 두 딸을 두었으나, 제2차 세계대전 복무 후 정신병을 얻어 돌아온 남편이 정신병원에 입원해 1964년 사망할 때까지 병원에서 관리직으로 근무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졌다. 이후 영국 국가보건기구(NHS), 내무성 경찰국과 범죄정책국에서 공무원으로 일하다 1979년 은퇴했다.

1950년대 중반부터 글쓰기를 시작했지만, 시인 겸 경관인 애덤 달글리시가 등장하는 첫 소설 《그녀의 얼굴을 가려라》는 1962년이 되어서야 출간됐다. 이후 4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대표작 ‘달글리시 시리즈’ 14권을 포함, 20여 권의 추리소설 및 여러 분야의 작품을 남겼다. 그중 유일한 SF인 《사람의 아이들》(1992)은 영화 <로마>, <그래비티>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2006년 같은 이름으로 영화화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기술공헌상을 받는 등 지금까지도 ‘역사에 남을 걸작 SF’로 손꼽히고 있다.

P. D. 제임스는 영국 왕립문학회와 왕립예술회 회원이었으며, BBC 운영이사와 예술위원회 산하 문학자문단 단장을 역임했고, 영국문화원 이사, 미들섹스와 런던의 치안판사로 일했다. 영국법정변호사협회의 명예회원이기도 했다. 미국과 영국의 추리작가협회 양쪽에서 최고의 영예인 그랜드마스터와 다이아몬드 대거 칭호를 받았고, 국가예술클럽의 문학 부문 명예훈장을 포함, 여러 상을 받았다. 영국의 일곱 군데 대학에서 명예학위를 받았으며 1983년에는 대영제국 4등 훈장을, 1991년에는 ‘홀랜드 파크 남작 제임스’라는 당대귀족 칭호를 수여했다. 1997년 영국저작권협회 의장으로 선출되어 2013년 8월까지 직무를 수행했고, 2014년 11월 27일, 옥스퍼드 자택에서 95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본명 필리스 도로시 제임스(Phyllis Dorothy James).  

출간도서모두보기

<여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직업> - 2018년 8월  더보기

젊고 열정적이며 지성까지 갖춘 코델리아 그레이는 별 볼 일 없는 사설탐정 버니 프라이드의 동업자다. 버니가 권총 한 자루와 성공을 빈다는 말만을 남기고 죽었을 때, 다들 코델리아 혼자서는 탐정사무소를 운영할 수 없으며 사설탐정은 여자에게 어울리지 않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코델리아는 버니와의 약속을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계속해서 탐정사무소를 운영한다. 처음 의뢰받은 일은 목숨까지 위협하는 꽤 어려운 사건이다. 코델리아는 케임브리지 대학교에 찾아가 학생들을 만나고 의뢰받은 사건의 죽음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죽은 학생에게 동지애와 연민을 느끼게 된다. 그녀는 용감하고 쉽게 의존하지 않으며, 탐정 일이 여자에게 아주 잘 어울리는 직업임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성공하겠다고 다짐한다. 나는 용감하고 영리한 젊은 여주인공이 삶의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다들 해낼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하는 일에서 기필코 성공을 거두는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