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1/0 photos
프로필
상품평점 help

분류해외저자 > 어린이/유아

이름:데이비드 맥컬레이 (David Macaulay)

성별:남성

국적:유럽 > 중유럽 > 영국

출생:1946년, 영국 (사수자리)

최근작
2019년 10월 <[세트] 미스터리 신전의 미스터리 + 도구와 기계의 원리 Now - 전2권>

이 저자의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보슬비
1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올리브
2번째
마니아
마니아 이미지
붉은돼지
3번째
마니아




"나는 어떤 분야의 전문가는 아니다. 굳이 말하자면 설명가라고 할 수 있겠다. 설명가로서는 어제보다 더 배운 사람일 뿐이지 아직 배울 것이 많이 남아있다. 계속 배우는 사람이고 싶다."


<도구와 기계의 원리>, <놀라운 인체의 원리> 데이비드 맥컬레이 작가의 <미스터리 신전의 미스터리> 출간을 맞아 함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 알라딘 도서팀 강나래





한국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한국에서 보내는 시간들은 어떠신가요.


정말 행복합니다. 한국에 오게 될 거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정말 기뻤어요. 이렇게 많은 독자들을 만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을 못 해서…. 흔치 않은 기회니까요.



최근 한국에서는 <미스터리 신전의 미스터리>가 출간되었어요. 개인적으로 성스러운 꼭짓점과 죽지 않는 식물 조각 이야기가 굉장히 재미났습니다. 기발한 발상이 담긴 책인데, 평소 작업의 영감을 주로 어디서 얻으시는지요. 장소라거나, 시간이라거나, 사람이나 사물이라거나….


눈을 크게 뜨고, 귀를 활짝 열고 지내면 항상 보던 평범한 것들도 새롭게 보이고, 사람들의 이야기도 새롭게 느껴지고…. 그런 것들에서 영감을 받습니다. 죽지 않는 식물 조각과 성스러운 꼭짓점 이야기를 하셨는데요, 아주 평범한 것이지만 미래의 사람들이 그걸 보고 심각하게 왜 그런 걸 만들었지?’ ‘무슨 뜻이 담겨 있지?’ 생각한다면 얼마나 웃길지 생각해 보세요. 사실 화초를 매주 사고 싶지 않아서 만들어진 거잖아요. 성스러운 꼭짓점도 화살표가 필요해 만들어진 게 아니고요.


새로운 시선에서 비틀어 보면 평범한 걸 봐도 재미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떤 평범한 물건도 항상 있던 그 자리에서 떼어놓으면 다른 의미를 갖게 될 수 있잖아요. <미스터리 신전의 미스터리>에서도 이야기한 것처럼 무스탕이라든가 재규어라든가 이런 미국 차들이 동물 이름을 갖고 있는 것도, 차 바퀴가 4, 동물 다리도 4, 해부학적으로 비슷해서 그렇게 이름을 지었는지도 모른다고, 이렇게 모든 것을 장난스럽게 볼 수가 있는 거고요. 사람들이 그렇게 세상을 바라보면서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 책은 조크로 만들었으니까요.


독일의 경우에는 <미스터리 신전의 미스터리> 책 반응이 굉장히 좋아서, 책 속의 이미지들을 실제 고고학 전시회 입구에 전시해놓았어요. 모든 것을 다시 한번 살펴보고 질문을 던져보라는 게 그 전시회에서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말이었으니까요. 여기 전시되어 있는 것들을 지금 사람들은 이렇게 해석했지만, 미래의 사람들은 또 다르게 해석할 수도 있는 거라고요. 그래서 전 모든 걸 믿지 말고 한 번 더 질문해보라고 이야기하고 싶어요.




<미스터리 신전의 미스터리>의 배경인 4022년에도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거진이 존재하고, 기념품에도 문진과 북엔드가 있습니다. 그때에도 여전히 종이책이 유효하다고 생각하시는 거겠죠?


확신할 순 없지만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되길 기대하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책은 유일한 존재니까요. 태블릿 PC에도 책을 많이 담을 수 있고, 다른 매체를 통해서도 책과 같은 여러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되었지만 페이지를 넘기는 행위에 대해서는 유일함이 있어요. 태블릿 PC와 같이 화면을 통해 보는 책은 삽화가 작아지거나, 펼침면에 디자인한 부분들이 망가지거나, 이런 이유들로 인해 책을 만드는데 들인 노력이 없어지는 부분들도 있고요. 독자가 책장을 넘기면서 예상하지 못한 즐거움을 찾는 기회가 줄어드는 것 같기도 하고요. 그 책이 어떤 내용의 책일지는 모르겠지만, 꼭 남아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또 한 이유는 책은 독자 스스로가 어떻게 그 책을 볼지 결정하고, 그 리듬을 조절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에요. 영화 같은 것들은 러닝타임 동안 쉬지 않고 보게 되는데, 그건 다른 사람이 페이스를 결정하는 거잖아요. 하지만 책은 만질 수가 있고, 자기가 컨트롤할 수 있죠.




저도 남아있다면 좋겠어요. 하하. 그럼 현존하는 책들 중 4022년까지 읽혔으면 하는 책이 있다면요?


그때에도 기계에 대한 책이 필요할까요? 잘 모르겠지만 <도구와 기계의 원리>처럼 다가가기 쉽고 친근한 책이라면 좋겠네요. <도구와 기계의 원리> 400쪽이 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책들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아이가 펼쳐보고 잠들고, 다음날 또 펼쳐보고 잠들고, 그렇게 5학년쯤 되면 그 책을 다 볼 수 있겠죠? 그렇게 읽을 수 있다면 좋겠어요. 그걸 응원하고 싶어요.




<도구와 기계의 원리>는 첫 출간 이후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꾸준히 내용이 업데이트되고 있어요. 앞서 말씀하신 태블릿 PC나 스마트폰, 전기 자동차 등에 이어 다음에 추가될 아이템으로 생각해 두신 것이 있나요?


다음이나 미래에 대해서는 생각을 많이 안 해요. 그게 재미있는 것 같고요. 지금부터 알면 서프라이즈가 아니잖아요. 물론 지금 있는 것들에서 조금 더 좋아지거나, 너무 당연해서 우리가 생각 못 하는 것들, 그러니까 더 작은 TV나 입을 수 있는 PC 같은 것들이 있을 수 있겠지만, 저는 지금 있는 것들을 이해하고, 지금을 생각하고 싶어요. 미래는 알 수 없을뿐더러, 보장되어 있는 것도 아니니까요.




<도구와 기계의 원리>는 팝업이라는 형태로도 만나볼 수 있게 되었죠. 팝업 이외에도 생각해보신 다른 재미난 형태가 있나요?


사실 그건 제가 생각해낸 게 아니고 DK에서 제안한 거예요. 팝업에 대해 DK에서 먼저 제안을 줬고, 어디에 어떤 팝업을 만들지 팝업 엔지니어링이 끝난 후에 제가 일러스트를 그렸어요. 하지만 특이하고 재미있는 작업이었습니다. 상호작용이 일어나는 게 좋았어요. 그게 재미를 부각시키니까요. 재미를 통해서 배우는 거죠.


이런 팝업 책이 더 만들어지거나, 아니면 스케치하는 책, 직접 만들어보는 책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있어요. 세상을 배울 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니까요. 말하자면 한 쪽에는 스케치가 이미 있고, 다른 쪽은 비어있는 책 같은 거죠. 독자가 비어있는 면에 자유롭게 스케치를 하면서 원래 있던 스케치랑 연결해보기도 하고요. 페이지를 뜯어서 건축물을 세우고 만들어보는 것도 좋겠네요. 물론 도서관에는 안 좋겠지만요. (하하) 더 인터랙티브한 책들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Mammoth Science>라는 책이 출간될 예정이라고 들었습니다. 간략하게 어떤 책인지 말씀해주시면 기다리고 있는 독자들에게 큰 기쁨이 될 것 같아요.


기본 과학에 대한 책이에요. 이 책에서는 펼침면마다 한 가지씩의 기본 개념을 설명합니다. <도구와 기계의 원리>에서 등장했던 매머드가 이번 책에서는 선생님이 되죠. 생물학부터 물리학까지, 예를 들어 빛의 반사라든가 자석의 성질이라거나, 고체 액체 기체 이런 형태들이 어떻게 변하는지, 여러 가지 과학 개념에 대해 설명하는 책입니다. 기존의 책들처럼 어린 독자들에게 그림을 통해 기본적인 개념을 재미있게 설명하는 책이에요. 재미를 위해 필요한 책이라고 생각해주면 좋겠고요. 어린 독자들뿐만 아니라 과학에 관심 없는 독자들까지도 재미있게 읽어주길 기대해봅니다.


사실 저는 과학 과목에 그렇게 흥미를 느끼지도 않았고, 심지어 잘하지도 않았어요. 제가 지금 그것들을 그리고 가르치고 있다는 게 아이러니하죠. 하지만 이런 작업들을 통해서 저는 끝없이 배우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새로운 것들을 배울 수 있다면 새로운 책을 만드는 것을 항상 기뻐할 겁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으시다면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호기심을 잃지 말고, 항상 질문하세요. 저는 제 책들이 호기심과 질문을 더 생기게 해줬으면 좋겠어요. 제 책들이 모든 답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질문을 하게끔 도와주기는 하니까요. 질문을 하고, 당연시하는 주변의 모든 것들을 다시 보고, 아이들이 하는 얘기에도 항상 귀 기울이고, 그러면 우리가 평소에 만날 수 없었던 세상의 또 다른 깊이감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


이벤트 참여하기

지금까지 총 0 건의 글이 있습니다.


 
가나다별 l l l l l l l l l l l l l l 기타
국내문학상수상자
국내어린이문학상수상자
해외문학상수상자
해외어린이문학상수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