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어린 당나귀 곁에서 l 창비시선 382
김사인 (지은이) | 창비 | 2015-01-15
URL
정가8,000원
판매가7,200원 (10%, 8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80점(1%)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33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신한, 삼성,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5,600원 전자책보기
반양장본 | 157쪽 | 125*200mm | 225g | ISBN : 9788936423827
배송료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9월 26일 출고" 예상
(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92.9%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5
  • Sales Point : 2,359

로딩중...

"더듬더듬, 먼 길을, 김사인 시집"
19년 만에 펴낸 2006년작 <가만히 좋아하는>으로 고요하고 정제된 아름다움의 세계를 보여준 시인 김사인이 다시 9년이 지나 펴낸 새 시집, <어린 당나귀 곁에서>는 '달팽이'라는 의미심장한 제목의 시로 시작한다. 귓속에 산다고 하는 달팽이. '바깥 기척에 허기진 그가' 낸 '저 쓸쓸한 길'을 본다. '길이 무너지고, 모든 소리와 갈증이 다한 뒤에도', '한없이 느린 배밀이로', '더듬더듬, 먼 길을' 간다. 가만히 좋아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홀로 고요한 시의 길. 모든 소리가 사라져도 시는 계속된다. 그렇게 오래 읽기 좋은 칠십 여 편의 시가 왔다.

많은 사람이 떠나간다. '망초꽃처럼 말갛던 태정.'도 (김태정 中), '너무 무서워서 자꾸만 자꾸만 술을 마시는' 영근도. (박영근 中) '눈부신 가을볕 더는 성가셔 슬쩍 피해' 간, '검불게 술에 탄 얼굴 다복솔 머리 헐렁한 바지'의 현정 (바보사막 中)도. '고개 하나 넘으며 뼈 한자루 내주고 물 하나 건너면서 살 한줌 덜어주며' 고비사막을 건너 이 세상을 떠났을 어머니에게 건네는 나직한 인사 '어디 가 계신가요 어머니'에 이르면 슬픔을 참기가 어렵다. (고비사막 어머니 中)

미워할 것을 미워하고, 슬퍼할 것을 슬퍼한 뒤엔 슬픔 너머가 다시 환해진다. 수수하게 능청스럽고, 얼음처럼 매서운 시편이 지나면 고요가 찾아온다. 그 어머니 떠나는 길을 '우리 어매 마지막 큰 공부 하고 계십니다'(공부 中)라고, 고맙고 서러운 마음으로 견딜 수 있게 된다. 더듬더듬, 먼 길을 한없이 느리게 떠나는 시의 길은 그렇게 고요히 이어진다.
- 소설 MD 김효선 (2015.01.13)
신간알리미 신청
당신은 북천에서 온 사람가슴에서 사슴까지
개인의 거울언제나 다가서는 질문같이
우리는 살지도 않고 죽지도 않는다없는 영원에도 끝은 있으니
헤어진 이름이 태양을 낳았다입술을 열면
꽃 밟을 일을 근심하다메르시, 이대로 계속 머물러주세요
그늘진 말들에 꽃이 핀다하동
웃는 연습오르간, 파이프, 선인장
누군가가 누군가를 부르면 내가 돌아보았다베누스 푸디카
아름다운 그런데
사라진 입을 위한 선언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우리는 좀더 어두워지기로 했네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것들의 목록
사월 바다내가 무엇을 쓴다 해도
울고 들어온 너에게우리는 다시 만나고 있다 - 창비시선 400번 기념시선집
아흔아홉개의 빛을 가진달은 아직 그 달이다
까치독사보고 싶은 오빠
물고기들의 기적나는 한국인이 아니다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생활이라는 생각
폐허를 인양하다다음 생에 할 일들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거울이다내가 살아갈 사람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심장에 가까운 말
나는 지금 이곳이 아니다무중력 화요일
개천은 용의 홈타운어린 당나귀 곁에서
비의 목록착한 애인은 없다네
떠도는 먼지들이 빛난다싱고,라고 불렀다
사랑도 없이 개미귀신모음들이 쏟아진다
우리처럼 낯선사랑은 어느날 수리된다
호야네 말사랑할 때와 죽을 때
목숨이 두근거릴 때마다사진관집 이층
애인은 토막 난 순대처럼 운다그리운 나무
새벽에 눈을 뜨면 가야 할 곳이 있다나무는 간다
담장을 허물다전당포는 항구다
먼 우레처럼 다시 올 것이다 - 엄원태 시집여행 - 정호승 시집
거푸집 연주키스를 원하지 않는 입술
천국은 언제쯤 망가진 자들을 수거해가나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
눈물을 자르는 눈꺼풀처럼사막 식당
외박사슴공원에서
그리움의 넓이거인을 보았다
입술을 건너간 이름옆구리의 발견
훔쳐가는 노래바람의 등을 보았다
아무튼 씨 미안해요와온 바다
그 모든 가장자리나의 무한한 혁명에게
먼 곳뿔을 적시며
경찰은 그들을 사람으로 보지 않았다적막 소리
시간은 무겁다자두나무 정류장
동경황금을 찾아서
보라의 바깥생년월일
세시에서 다섯시 사이[품절] 내 변방은 어디 갔나
자라는 돌저녁의 슬하
장미의 내용흑발 소녀의 누드 속에는
코끼리 주파수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30주년...

신영복 유리컵

어른은 어떻게 돼?

특별 제작 일회용 밴드

사물 인터넷

형광펜 3색 세트

광해군 (리커버 특별판. 표지...

광해(光海) 머그 블랙/레드(택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