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스토너
존 윌리엄스 (지은이), 김승욱 (옮긴이)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01-02 | 원제 Stoner (1965년)
URL
정가13,000원
판매가11,700원 (10%, 1,3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65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53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신한, 삼성,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9,100원 전자책보기
반양장본 | 396쪽 | 140*209mm | 435g | ISBN : 9788925554990
배송료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9월 26일 출고" 예상
(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92.9%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6
로딩중...

"문학을 사랑하는 보통의 사람들에게"
<스토너>는 약간 특이한 작품이다. 등장인물들이나 그들이 겪는 사건들이 새롭거나 놀랍지 않아서다. 첫 장면에서 이미 제시되듯 주인공 스토너는 전혀 특별히 기억에 남을 만한 인간이 아니다. 그가 갑작스럽게 매혹당한 뒤 평생을 매진하게 된 고전문학 속의 캐릭터들에 비하면 스토너 자신의 삶은 조용한 대학교수의 삶 바깥으로는 한 발짝도 나아가지 않는다. 그 외에는 평범한 생활들이 전부다. 사랑과 결혼과 이별, 가르친다는 것에 대한 고민과 교수직을 유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정치 행위들 같은 것이다. <스토너>에는 소설 속에나 나올 법한 일들은 일어나지 않는다. 현실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굴종이나 파멸 역시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이 소설 속에는 특별한 재능 없이 최선을 다했던 한 인간의 사위어가는 생명 뿐이다. 그는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다만 책들 속으로, 문학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기를 원할 뿐이다. 아주 긴, 평생을 들여 진행하는 다도를 보는 듯하다.

다만 기억에 남을 만한 순간에 다다르면 성실한 감각 묘사가 수놓아진다. 셰익스피어의 소네트를 듣고 처음으로 문학에 눈을 뜬 순간, 스토너의 온 감각이 강의실 내의 작은 요소들을 재발견하는 장면들처럼 말이다. 그의 생을 통틀어 기억에 남을 몇몇 순간들, 대개 문학에 얽힌 감동으로 이루어진 순간들은 그때 빛나던 사물들과 그 냄새와 대기의 부드러움 같은 감각적 요소들로 인해 풍요로워진다. 따라서 스토너가 겪는 보통의 날들은 특별한 비극이 없이도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 특유의 비애에 젖어 있다. 평생 삶 속에서는 거의 만나지 못할 그 모든 걸작들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자신의 빈한한 매일을 떠나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이 조용한 소설에서 쉽게 눈을 떼지 못할 것이다. 그 삶이 우리의 삶과, 그 반짝이는 순간들이 우리의 그것과 그토록 닮아 있으니까 말이다.
- 소설 MD 최원호 (2015.01.09)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30주년...

신영복 유리컵

어른은 어떻게 돼?

특별 제작 일회용 밴드

사물 인터넷

형광펜 3색 세트

광해군 (리커버 특별판. 표지...

광해(光海) 머그 블랙/레드(택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