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세상을 알라 - 고대와 중세 철학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저자) | 박종대(역자) | 열린책들 | 2018-05-15 | 원제 Erkenne die Welt: Geschichte der Philosophie 1 (2015년)
정가25,000원
판매가22,500원 (10%, 2,5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1,25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신한, 삼성,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16,650원 전자책보기
반양장본 | 680쪽 | 138*217mm | 910g | ISBN : 9788932918877
배송료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오늘(17~21시) 수령 가능 

88.1%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0.0
로딩중...



"매번 같지만 매번 다른 철학 연속극"
철학이란 말이 너무 무겁고 답답하여 교양이란 말 속에 들어간 지 오래인데, 오히려 <세상을 알라>며 철학의 역사를 새로 쓰는 시도가 꽤 용감해 보인다. 주인공은 독일의 철학 교수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로, 독일에서만 철학 책을 수십 만부씩 팔아치우며, 공영방송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철학 방송까지 진행하는 독일 지성계의 슈퍼스타다. 그는 자신의 철학사를 ‘철학하는 철학사’라 표현하는데, 고대와 중세 철학, 르네상스부터 독일 관념론까지, 현대 철학으로 이어지는 세 권의 구성을 보면 기존의 철학사와 무엇이 다른지 눈에 띄지 않는다. <세상을 알라>, <너 자신을 알라>, <너 자신이 되어라>는 각 권의 제목을 봐도 마찬가지다. 그는 왜 그리고 어떻게 철학사를 새롭게 그려냈을까.

그는 역사 속의 철학자들이 자신들이 후대에 어떤 학파나 사조로 분류될지를 염두에 두지 않고 "오직 세계 전체와 씨름했을 뿐"이라고 설명한다. 그러니까 애초 그들의 관심은 보편적이라기보다는 개별적인 문제라고 보는 게 온당하다는 말이다. 재미난 건 "그때그때 새로운 시대의 옷을 입고 있지만 항상 동일한 거대 물음들"이 연속극처럼 펼쳐진다는 점인데, 그래서 그의 '철학하는 철학사'를 읽다 보면, 시대에 따라 같으면서 다른 장면들이 반복해서 등장한다. 아마도 이 차이가 '철학하는'이고 이 반복이 '철학사'가 아닐까 싶다. 결론을 알면서도 빠져나올 수 없는 연속극처럼, 매번 같지만 매번 다른 이야기로 독자를 사로잡는 매력적인 철학사가 등장했으니, 부디 본방 사수하시길 바랄 따름이다.
- 인문 MD 박태근 (2018.05.29)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정유정, 이야기를 이야기하다

<7년의 밤> 유리컵

Who? Special 손흥민

스포츠 손목 보호대

아기가 잘 먹는 이유식은 따...

핸드 타올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

L 홀더 파일 증정 + 적립금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