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내 마음의 낯섦
오르한 파묵 (지은이), 이난아 (옮긴이) | 민음사 | 2017-10-31 | 원제 Kafamda Bir Tuhaflik (2013년)
URL
정가16,800원
판매가15,120원 (10%, 1,68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마일리지
84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세액절감액690원 (도서구입비 소득공제 대상 및 조건 충족 시)

추가혜택 카드/간편결제 할인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신한, 삼성, 비씨, 하나(외환), 씨티, 롯데
    * 2~5개월 무이자 : 현대

    ※ 제휴 신용카드 결제시 무이자+제휴카드 혜택 가능합니다.
    ※ 오프라인결제/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시럽페이,스마일페이 등 간편결제/법인/체크/선불/기프트/문화누리/은행계열카드 등은 무이자 행사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무이자할부 결제 시 카드사 포인트 적립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전자책 : 출간된 전자책이 없습니다.
반양장본 | 652쪽 | 148*220mm | 784g | ISBN : 9788937434785
배송료신간도서 단 1권도 무료 ?
수령예상일지금 택배로 주문하면 "9월 26일 출고" 예상
(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92.9% 최근 1주 확률
(서울 중구 중림동 지역변경)
주문수량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9.5
로딩중...

"일상의 순간순간 이유를 알 수 없는 낯섦이 찾아올 때"
"나는 나 자신을 설명할 때 이스탄불을, 이스탄불을 설명할 때 나 자신을 설명한다." 오르한 파묵은 여러 인터뷰에서 고향 이스탄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토로해왔다. 그의 아홉 번째 소설 <내 마음의 낯섦>은 급격한 도시화와 군사 쿠데타, 동서양의 문화 충돌 등 격동의 현대사를 겪어낸 이스탄불과, 풍파 속에서도 묵묵하게 삶을 일구어 온 '보통의 선한 사람들'에게 보내는 헌정사라 할 수 있다.

1969년 이스탄불은 전국 각지에서 돈을 벌러 상경한 사람들로 북적인다. 12세 소년 메블루트와 아버지도 양들과 호수, 포플러 나무가 있던 마을을 뒤로 하고 이스탄불행 열차를 탄다. 늦은 밤 역에서 내려 난생 처음 본 바다는 꿈처럼 어둡고 잠처럼 깊다. 바다 너머 불빛으로 반짝반짝 빛나는 유럽 쪽의 풍경이 마법처럼 낯설다. 그렇게 그들은 이스탄불 외곽 무허가촌에 자리를 잡고, 터키 전통 음료 '보자'와 요구르트 통을 지게에 진 채 밤낮으로 거리를 돌며 정직한 삶을 꾸려 간다.

2012년의 이스탄불, 급격한 도시화로 소년과 아버지의 단칸집이 무너지고 유년의 추억들도 함께 스러져간다. "Tower"라는 간판을 단 고층 건물들이 속속 올라가고 밤낮으로 도시를 밝혀 어릴 적 밤바다의 풍경을 지운다. 다정한 이웃들은 무례하고 인내심이 없는 사람들로 변한 지 오래. 그런 이스탄불을 보며 메블루트는 40년간 보자통을 메고 거리를 헤맨 자신의 인생을 돌아본다.

파묵은 이스탄불과 그 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 그 속에 촘촘히 엮여 있는 터키의 현대사를 따뜻한 시선으로 응시하며 보듬어 안는다. 2006년, 비교적 이른 50대 초반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파묵은 이번 작품으로 여러 평론지로부터 "노벨문학상 수상 이후 인생의 역작을 저술하는 희귀한 작가가 됐다"는 찬사를 받았다.
- 소설 MD 권벼리 (2017.11.14)

신간 알리미 신청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30주년...

신영복 유리컵

어른은 어떻게 돼?

특별 제작 일회용 밴드

사물 인터넷

형광펜 3색 세트

광해군 (리커버 특별판. 표지...

광해(光海) 머그 블랙/레드(택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