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알라딘->도서관 사서]으로 이동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트위터
알라딘 페이스북
알라딘 인스타그램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스펜서 존슨 (지은이) | 이영진 (옮긴이) | 진명출판사 | 2000-03-15 | 원제 Who Moved My Cheese?
정가7,000원
판매가6,300원 (10%, 70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페이코 혜택가
5,800원 (500원 할인) + 생애 첫결제 최대 5천원 할인?
마일리지
35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KB국민, NH농협, 신한, 삼성
    * 2~5개월 무이자 : 비씨, 롯데, 현대, 하나(외환)
    * 2~3개월 무이자 : 씨티카드
    * 단, 장기무이자할부 대상 상품은 별도 적용
    * 법인/체크/선불/기프트/은행계열카드 제외 more
양장본 | 128쪽 | 210*148mm (A5) | 179g | ISBN : 9788980103034
배송료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개정판이 새로 출간되었습니다.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eBook알라딘 중고회원 중고 (1450)
출간알림 신청-100원
중고등록 알림 신청    중고모두보기
8.0
  • Sales Point : 29,589

로딩중...
신간알리미 신청
[절판] Who Moved My Cheese?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 영한대역 캘린더북
신간알리미 신청

신간 알리미 신청

태그안내
상품태그 닫기
  • Tag는 카테고리 분류의 한계를 극복하고 자 아이템별로 특성을 키워드로 표시하고 검색할 수 있는 기능으로 입력된 태그로 상품검색을 할 수 있습니다.

"옮겨진 치즈, 따라 움직여야 하는 것은 우리다!"
1998년에 미국에서 출간되었던 이 책에는 1년 남짓 동안의 것이라기엔 조금 길어 보이는 이력서가 따라 붙어있다. "아마존 비즈니스 부문 베스트셀러 1위" "「이코노미스트」「포춘」「워싱턴 포스터」등의 세계 언론이 새 천년의 필독서로 추천!" "GM, 시티뱅크, 제록스, 코닥 등의 세계적 기업들이 교육용 매뉴얼로 채택!" 어쨌거나 소문난 잔치인 것은 틀림없었다.

본문은 일종의 액자식 구성인데 전체 3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1장은 도입부로 오랜만에 동창회에서 만난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변화를 강박하는 환경과 그에 맞닥뜨린 우리의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2장은 이 책의 핵심으로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라는 제목의 우화를 소개한다. 3장은 이 우화를 어떤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는지, 이 우화를 일과 삶 속에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를 다시, 동창생들의 토론을 통해 간접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우화의 내용은 생각보다는 단순하다. 스니퍼, 스커리라는 작은 생쥐와 햄과 허라는 꼬마 인간이 이 이야기의 등장인물 전부이다. 미로 속에서 살아가는 이들에게 있어 가장 소중한 것은 어딘가의 창고 속에 엄청나게 쌓여 있는 치즈. 이야기는 결국, 무한의 행복을 보장할 것 같았던 창고의 치즈가 어느 날 사라지면서 이들이 이 상황에 어떻게 대처해 나가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냄새를 잘 맡는 스니퍼, 민첩하고 재빠른 행동의 스커리, 갑갑한 비관과 원망으로 과거에 발목잡힌 햄, 그리고 무기력을 떨쳐버리고 드디어 새로운 치즈를 찾아 '변화'라는 험난한 여정을 떠나는 주인공 허. 이들을 통해 안주의 유혹과 실패의 두려움에 대처해가는, 변화의 현실을 대하는 우리들의 모습들을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단순하고 뻔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천천히 마음으로 읽어 가다보면 정곡을 찌르는 깊은 깨우침을 만날 수 있다. 가볍게 읽으면 한없이 가볍게 읽히지만 삶의 무게만큼이나 소중하게 읽어가면 또 그만큼의 깊고 날카로운 반성과 교훈을 들려준다. 우리는 과연 얼마만큼이나 변화를 민감하게 감지하고 있는가? 혹시 '어떻게 되겠지'하는 안일한 회피와 '어떻게든 돼 버려라'는 비관의 자세로 변화에 대처하지는 않았는가? 이 책은 이 짧은 우화 속에서 그렇게 수없이 읽는 이에게 질문하고 질책한다.

"새로운 치즈를 마음속으로 그리면 치즈가 더 가까워진다" "과거의 사고방식은 새로운 치즈로 우리를 인도하지 않는다" "작은 변화를 일찍 알아차리면 큰 변화에 쉽게 적응할 수 있다"‥‥ 변화에 맞닥뜨리면서 '허'가 미로의 벽에 남기기 시작하는 글귀들은 그래서 더욱 소중하게 마음의 가르침으로 와 닿는다. 지은이가 결국 우리에게 들려주고 싶어하는 이야기는 바로 이 글귀들일 것이다. 다만 부딪혀 튕겨 나오지 않고 소복이 가슴에 배여들도록 하기 위해 우화의 형식을 취했을 뿐이다.

우화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3장은 처음에는 읽지 않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고 우화의 숨은 의미들을 하나하나 찾아가는 것이 더 마음에 붙는 깨우침을 얻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3장의 동창생들처럼 다른 이들과 함께 우화의 내용에 대해 토론하고 나누기를 적극 권한다. 다들 가장 크게 와닿고 도움이 되는 부분이 다를 것이기 때문에 함께 나눈다면 더욱 풍성한 의미들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두고두고 꺼내어 읽어보아야 할 책이다. 그래서 책은 하드커버로 만들어졌을 것이다. 7천원의 값이 만만치 않지만 이 책은 그만큼의 값어치를 한다. 참, 이 책의 제목은 바뀌어져야 한다.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라는 과거의 향수에 묶인 원망과 사고는 반드시 버려야 할 것의 하나이다. "옮겨진 치즈. 따라 움직여야 하는 것은 우리다!" 망설임의 물음표보다는 진취의 느낌표가 더 어울리는 책이다. - 주환수(2000-03-27)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서울 부동산의 미래

나침반

완벽한 차 한 잔

코르크 코스터 세트

[세트] 홍순민의 한양읽기 : ...

세트 구매 시 반차도 접착 메모지

스무고개 탐정 시즌2 5~8 세...

30% 정가인하 + 스티키 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