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기프티북
모바일상품권
전자책캐시
알라딘 US
두려움과 떨림
아멜리 노통브 (지은이) | 전미연 (옮긴이) | 열린책들 | 2002-06-15 | 원제 Stupeur et Tremblements (1999년)
정가8,500원
판매가7,650원 (10%, 850원 할인) | 무이자 할부?
페이코 혜택가
7,150원 (500원 할인) + 생애 첫결제 최대 5천원 할인?
마일리지
420점(5%) + 멤버십(3~1%) + 5만원이상 구매시 2,000점?

무이자할부 안내 닫기
  • * 2~6개월 무이자 : 신한, KB국민(4월7일부터~)
    * 2~5개월 무이자 : 비씨, 삼성, 롯데, 현대, 하나(외환), NH농협
    * 2~3개월 무이자 : 씨티카드
    * 단, 장기무이자할부 대상 상품은 별도 적용
    * 법인/체크/선불/기프트/은행계열카드 제외 more
양장본 | 150쪽 | 182*103mm (B40) | 165g | ISBN : 9788932904375
배송료유료 (단, 도서 1만원 이상 또는 신간 1권 포함시 무료) ?
이 도서는 <두려움과 떨림>의 개정판입니다. 
개정판이 새로 출간되었습니다. 

기프티북 보내기 닫기
 

eBook알라딘 중고회원 중고 (46)
출간알림 신청-1,200원
중고등록 알림 신청    중고모두보기
8.3
  • Sales Point : 1,545

로딩중...

- 이 시간, 알라딘 굿즈 총집합!2015.07.21 ~ 2020.12.31

신간 알리미 신청

태그안내
상품태그 닫기
  • Tag는 카테고리 분류의 한계를 극복하고 자 아이템별로 특성을 키워드로 표시하고 검색할 수 있는 기능으로 입력된 태그로 상품검색을 할 수 있습니다.
아멜리 노통의 소설에는 두 가지 미학이 존재한다. '잔인함'과 '유머'. 이 '잔인함'과 '유머'는 '그로테스크'와 '풍자'로 바꾸어도 좋다. 획일화되고 통제된 일본 회사 안의 상황을 외국인 여사원이라는 테두리에서 불거진 시각으로 들여다본 <두려움과 떨림>은 여기에 '경쾌함'을 더했다.

이 소설에서 '잔인함'을 빼면 유쾌한 코믹 소설이, '유머'를 빼면 음산하고 기괴한 호러 스릴러가 될는지도 모르겠다. <두려움과 떨림>에서는 이 둘이 엇갈려 물리면서 묘한 쾌감을 발산하게 한다. 절대적인 권력 앞에서 제대로된 저항조차 하지 못하고 밀려다니는 여 주인공의 모습은 상황에 대한 비꼼만으로 보기에는 너무 잔혹하며, 그 잔혹함에만 주목하기에는 너무 경쾌하다고 할까.

노통은 이 책에서 일본 회사로 대표되는 사회적인 억압이라든지 구속을 풍자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 같진 않다. 오히려 그 소재적인 관심은 뒤로 한 채 상황이 가져다 주는 잔인함을 유머로, 유머를 잔인함으로 풀어 이야기하는, 이야기 외적인 문제에 시선을 깊숙하게 맞춘 듯하다.

이 엇갈린 조화는 읽는이를 묘하게 자극시키는 맛이 있다. 그래서, 끊임없이 치이고 치이는 여 주인공에게 동정과 연민의 눈길을 보내기보다 명랑함과 경쾌함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한다. 그것은 또한 도발적인 여 주인공의 행동과 반어적인 심리 묘사들에서 비롯한다. 어쩐지 어설프면서도 무사태평한 그녀의 태도는 일본 회사의 닫힌 공간이 주는 중압감을 효과적으로 분산시키며 읽는이를 소설의 안쪽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 임지호(2000-10-27)

이주의 사은품 추첨 증정

알사탕

알사탕 밴드 + 삐약이 엄마 에코백

2018 에듀윌 시사 일반상식

타임 테이블 메모지+셜록 마이보틀

제인 에어 1 (민음사 X 더부...

오리지널 일러스트 비어글라스

시노다 과장의 삼시세끼

음식 일러스트 테이블 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