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상품검색 :
이벤트 참여하기

지금까지 총 471 건의 글이 있습니다.

1234567891011~20

 
상품보러가기

<세계화의 덫> joyman  2009-06-08 18:31
왜 22권 밖에 없나요?
 
상품보러가기

<우리들의 하느님> 사이버시티  2008-12-11 19:51
내 이런 글들은 안쓰는 편이다. 왜냐 독수리타법 이니까
하지만 이말은 하고 넘어가야 할것같다. 권정생 선생님의 이 책이 불온하다면 정말로 큰일이다.
선생님의 이 아름다운 글을 누가 싫어할까? 혹시 모를일이다 선생님의 이 책을 불온하다 했다면 이 책을 불온서적 목록에 올린 그 사람의 자녀들이 읽었을 수 도 있는데...
평생을 가난하게 사시고 상 마저도 받기를 거부하신 그분을 그들의 자녀들이 배우고 따른다면 이건 그들에게는 정말로 큰일이다.
불온서적 잡아라. 불온자녀 잡아라.
 
상품보러가기

<꽃 속에 피가 흐른다> Revolution  2008-12-08 10:26
고 김남주 시인은 평생을 조국과 민족을 사랑하며 살았던 그야말로 삶 자체가 투쟁이고 혁명이었으며 모범이고 교훈인 인물이시다. 뜨거운 마음으로 동시대를 껴안고 비록 영어의 몸으로 있을 때나 석방되어 민중 속으로 돌아왔을 때나 한결같이 그는 자신의 시처럼 조국과 민족을 뜨거운 마음과 격정적 실천으로 살았다. 이 작품은 그런 작가의 고뇌와 처절하리만치 숭고한 사랑이 올올이 배어 있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고등어  2008-09-11 23:34
책이 출간된지 얼마 안되어 읽은 책이다.
신자유주의 정책의 잘못들을 지적하지만, 신자유주의주의적 현실을 배제하지는 않는다.
경제학 서적으로 우리나라의 미래 경제모델을 제시하는 서적으로,
불온서적으로 꼽힐만한 이유가 전혀 없어 보인다.

관세정책으로 보호무역을 하는 것은 오랜 관습일 뿐 아니라 현재에도
강력하게 나라경제를 보호하는 장치라는 것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세계 시장을 개방하려는 의지를 지닌 정부의 정책에 조언을 던지는 글들이다.

학자들이 언제나 옳을 수는 없다.
그러나 좋은 의견들에 귀를 기울일 줄 아는...
들을 귀가 있는 정부가 되기를 고대한다.
 
상품보러가기

<통일, 우리 민족의 마지막 블루오션>   2008-08-31 14:44
무슨 근거로 이 책들을 '불온서적'으로 꼽은 것인가. 그저 정부의 뜻과 반대라 그런것인가?
친미를 앞세우고 반북정책을 외치는 그들은 과연 어느나라 사람들인가.
지금 우리가 누구로 인해서 둘로 나뉘었고 하나의 핏줄이 만나지도 못하게 되었는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말고 눈가리고 아웅하지마라.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John Philip Kim  2008-08-30 16:59
어떤 것이 원인이고 어떤 것이 결과인지에 대해서 똑똑한 수많은 학자님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만약 우리의 똑똑하신 학자님들이나 정치인님들이 맞았다면 우리는 IMF를 겪지 않아도 되었고 수많은 경제적 정치적 삽질을 하지 않아도 되었었다. 그래서 누구의 의견이 옳은지 알 수없으며, 각자의 생각이 중요하다.

그런데, 감히 다른 생각을 이야기한다는 것만으로 불온도서로 찍어버리다니...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암향부동  2008-08-30 16:44
다른 것을 그렇다 치치만 왜 대체 이 책이 불온도서죠? 제가 과거에 [당신들의 대한민국]을 가지고 들어갔다가 군을 비판하는 내용이 있어서 정보장교에서 뺐긴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전혀 군을 비판하는 내용이 없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아일랜드™  2008-08-30 15:33
개인적으로 '88만원 세대'와 함께 2007년 최고의 책으로 꼽고 싶은 책이다. 저자의 탁월한 경제학적 안목과 풍부한 역사지식이 한데 어우러져 훌륭한 대중교양서 한권이 만들어졌다. 어려운 경제학적 지식을 역사적 사례와 재치있는 비유를 통해 쉽게 풀어내고 있다.
 
상품보러가기

<지상에 숟가락 하나> serendipper  2008-08-30 13:50
예전에 읽었던 책이라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불온서적으로 지정될 만큼의 내용은 없었던 것으로 기억된다....별 생각없이 읽었던 책이었는데 진지하게 다시 한번 읽어 보아야 겠다. 불온서적으로 지정되는 기준이 무엇인지...솔직히 이 책을 읽었을 많은 분들이 그리 생각할지 의문이다.아마도 나처럼 저자의 자전소설이라 생각하는 사람이 거의 대부분이지 않을까 싶다..
 
상품보러가기

<정복은 계속된다> 곰돌이파크  2008-08-30 13:00
어느 노교수님이 강의 중 이런 말씀을 하셨다. 자신이 만나보고 알고 지내는 미국인들을 보면 한국인들보다 더 선량하고 믿을만하다며 왜 사람들이 촛불시위 등과 같은 반미시위(?)를 하는건지 모르겠다고 말이다. 그 교수님이 이 책을 다 읽고 나신다면 무어라 하실지 참 궁금하다. 어리석게 이런 책을 보고 부화뇌동하지 말라 하실까 아님 다른 말을 해주시려나...

미국의 지성이 미국의 패권주의와 이로 인해 자행되어지고 지금도 진행 중인 일들을 비판하고 있는 이 책을 우리 국방부에서는 불온서적이라고 한다. 우방이라 하여 잘 포장되어진 이미지만을 강요하는 것이 과연 국익에 도움이 되는 것일까 의문이 가지만 덕분에 이런 괜찮은 책을 세상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싶다.
 
상품보러가기

<대한민국사 세트 - 전4권> 곰돌이파크  2008-08-30 12:46
불온서적이라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에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편견이란 안경을 쓰고 한쪽 면만을 바라보고 그것만이 정의고 사실이라 믿어야만 한다면 그것을 올바른 것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기득권층을 불편하게 만들어 조작되고 은폐되어 접하기 힘들었던 역사적 사실을 알게 해준다고 하여 불온서적이란 딱지를 붙인단 말인가. 참 부끄럽지 않을 수 없는 일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일어나고 있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파이  2008-08-30 01:16
꽤 치밀하고, 꽤 무서운 책이었다.
그간 자유무역과 보호무역의 영향을 미시적으로만 보고 있었는데
거시적인 시각에서 볼 수 있었던 기회였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파이  2008-08-30 01:16
꽤 치밀하고, 꽤 무서운 책이었다.
그간 자유무역과 보호무역의 영향을 미시적으로만 보고 있었는데
거시적인 시각에서 볼 수 있었던 기회였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whitetjf  2008-08-29 12:04
이 책을 읽을 수 있었던 행운이, 나의 무지함, 기존의 지식에 대한 무의식적 수용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에 대하여 알게 되었다.
꼭 읽어야 하고 사회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likebany  2008-08-29 02:36
국방부에 감사하다. 모르고 넘어갈 수도 있었는데, 이 책을 읽게 해주신데 대해. 신자유주의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자세를 유지해오긴 했지만, 추상적인 수준이었다. 이 책을 읽고 비로소 어느정도 생각이 정리된 느낌이다. 그리고 지금 이렇게 발전한 한국에서 살고 있는 자체가 많은 빚을 지고 살아가고 있는 것이로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쁜 사마리아인인 부자 나라들...그 부자 나라들이 걸은 길을 그대로 걷고 있는 한국의 행보를 보면서 착잡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책이좋아책사랑  2008-08-28 09:56
'불온서적' 23종에 숨겨진 의도는 무얼까?
ⓐ 출판사의 마케팅 차원에서 행해지는 게 아닐까?
그렇다면, 순진한 국방부를 녹랑하는 출판사의 이런 저질 행위는 즉시 중단하길 바란다.
ⓑ 국방부 장관이나 참모총장이 two job의 일환으로 책 판촉을 하는 것은 아닐까?
그렇다면, 야! 계급장 떼 !!.
ⓒ 출판사도 아니고, 국방애들도 아니면,, 음.. 누구지.. 아하! 마빡이?!!!
마빡이는 지 마빡을 때리기를 엎으로 삼더만, 결국 정신이 나간거야..
결국 이 회괴망칙한 뻘짓을 한 마빡이를 정신병원에 밀어넣어야 한다는
결론이 나오는 군요.. ㅜㅜ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물그릇  2008-08-26 18:41
국방부의 불온서적 선정 기준이 무엇이었는지 참으로 궁금하다. 책은 제대로 읽어보기나 한 것인지 아니, 책을 읽을 수 있는 뇌가 있기는 한 건지 참으로 궁금하다. 적어도 불온서적이라는 훈장을 달 정도라면 '자본주의를 전복할 만한 도발'이 담겨야 할 게 아닌가? 주류경제학자(케인즈주의자?)의 책이 버젓이 불온서적의 훈장을 달고 다니는 요즘. 정말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상품보러가기

<지상에 숟가락 하나> lifeisart  2008-08-25 17:07
북한을 찬양하는 내용이라...이 소설에는 이러한 현기영의 어린 시절을 구성할 수 밖에 없는 일련의 역사적 사건들이 간략하게 묘사되어 있을 뿐이고, 오히려 4.3사태 이후의 현기영과 함께 살아가는 제주도민들의 버거운 부대낌이 어린이의 시선으로 꼼꼼하게 서술되어 있을 뿐이다.
현기영의 유약한 어린 시절, 끊임없이 지속적인 의문을 가하는 아버지의 존재감, 제주도민이 가질 수 밖에 없는 숙명적 역사의 고리, 사춘기시절의 성적 호기심, 가난한 생활의 등대 같은 존재였던 어머니,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자라나는 맑은 감성....현기영은 그저 담담한 필체로 부끄러울 수 있는 자신의 모습을 낱낱이 드러내며 독자들에게 1950년대를 맑은 마음으로 살아갔던 제주도의 한 아이를 일인칭이지만 어른이 된 모습과는 또다른 자아이기에 3인칭처럼 느껴지는 구술방식으로 보여주었던 것이다.

불온서적으로 선정된 덕에 이렇게 소중한 책을 읽을 수 있게 되어 한편으로 국방부에 감사함을 표한다.^^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jok1081  2008-08-25 16:25
아무리 책을 읽어봐도 반 자본주의 서적이라는 데에는 동의하지 못하겠다. 장하준은 최근에 나온 그의 저서 그대로 시장질서에 의한 발전!을 요구한다. 신자유주의라고 불리우는 현재의 자유무역 지향의 세계 경제질서는 실제로 경제성장의 측면에서 과거 보호무역주의 시절보다 떨어진다. 신자유주의 체제 하에서 저발전국은 저발전국으로 계속 남아 고발전국의 상품시장이 되지 못하게 되므로 결국 미국 같은 고발전국에게도 불리하다. 결국 신자유주의는 자본주의와 미국의 발전을 저해하는 질곡이라는 것이 장하준의 진단이다. 철저한 자본주의자의 논리가 아닌가. 반자본주의, 반미는 어림 없다. 반생태주의라면 몰라도.
 
상품보러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순오기  2008-08-24 21:14
'국방부 선정 불온서적'이라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희귀한 타이틀에 '아, 내 나이에도 불온서적을 읽어볼 수 있게 되는구나. 이건 대박이다. 무조건 읽어야 겠다'하며 두근두근 큰 기대를 품고 읽었다.
처음에는 아니, 이게 도대체 왜 '불온'서적이지? 하고 의아해했지만 읽으면서 이게 왜 '그들에 의해' 불온서적으로 낙인찍혔는지 이해가 갔다.
무조건 읽으시라! 마지막 책장을 덮을때 '이것들이 이래서 불온서적이라 했구나'하는 깨달음과 함께 앞으로의 미래가 걱정되어 눈 앞이 캄캄해지는 것을 느낄수 있으실 것이다.
방학하고 집에 내려와 두 달동안 탱탱 놀았지만 이 책 한 권 제대로 읽어 마냥 헛되게 보내지만은 않게 된 것 같다. 국방부 덕에 좋은 책 잘 봤다.
'국방부 선정 우수도서 추천 목록'이 계속 발표됐으면 좋겠다.
 
12345678910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