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추천도서 + 알라딘 사은품
월
  앨리스 키링 (증정종료)
(토끼)
(마일리지 2,000점 구매)
알라딘 볼펜
(스노크메이든)
(마일리지 700점 구매)
알라딘 북커버
(환생동물학교. PU)
(마일리지 3,000점 구매)
* 6월 1일 9시~6월 15일, 아래 도서 구입 시 알라딘 제작 사은품을 드립니다.(택1)
* 단, 도서별로 주문당 1개만 사은품 수령이 가능합니다. (동종이 아닌 도서 구입 시는 중복 수령 가능)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추천도서
베르나르 베르베르 / 열린책들
베르나르 베르베르 신작 소설. 주인공인 고양이의 시각에서 인간 문명을 바라보는 작품으로, 프랑스에서는 <잠>보다 높은 인기를 누렸다. 인간이 상상하기 어려운 타자의 시각을 도입해 인간중심주의를 타파하고 이 지구에서 인간의 적절한 위치는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해 온 베르베르의 문제의식이 더욱 심화되었다. - 권벼리 MD
추천도서
이기호 / 문학동네
이기호 소설집. 최미진 혹은 권순찬 혹은 강민호의 이야기. 구체적이고 고유한 어떤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왜 고통을 당하고도 부끄러움을 느끼며 살아가야 하는지를 묻는다. 이 세계에서 유머를 잃지 않고 살아가는 게 왜 어려워져버린 것인지 특유의 속도감 있고 재기 넘치는 문장으로 사람의 속을 들여다 본다. - 김효선 MD
추천도서
프란치스카 무리 / 심플라이프
혼자 사는 삶이 제자리를 찾으면 둘의 문제, 셋의 문제도 현명하게 해결할 길이 열리고, 용기 있게 변화를 도모하거나 수월하게 청산할 수 있다는 데에서 시야가 트였고, 혼자 사는 삶이 나 혼자의 삶을 안온하게 지키는 데 머무는 게 아니라, 나를 포함해 세상 어떤 것과도 새로운 교감을 나누며 결속을 만들 수 있다는 데에서 존재와 관계의 충만함을 배웠다. - 박태근 MD
추천도서
허혁 / 수오서재
올해로 5년 차 버스기사의 에세이. '그냥 버스기사'의 글인가 싶겠지만, 몇 장만 읽어봐도 그렇지 않다는 것을 금세 알 수 있다. 하루 열여덟 시간 운전대를 잡는 버스기사의 녹록지 않은 삶의 무게, 버스기사로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 버스기사의 시선으로 바라본 승객에 관한 이야기들... 짧지만 단단한 문장으로, 때로는 해학까지 더해져 펼쳐진다. - 송진경 MD
추천도서
대도서관 / 비즈니스북스
170만 구독자를 거느린 대도서관은 1인 크리에이터들의 롤모델이자 독보적인 스타다. 그는 맨땅에 헤딩하면서 스스로 길을 개척해왔다. 그 과정에서 1인 미디어가 1인 브랜드로서 힘을 갖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터득했고, 그 깨달음의 지혜를 더 많은 이들과 공유하고자 이 책을 썼다. 기발한 콘텐츠와 남다른 창의력으로 성공을 일궈낸 대도서관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 홍성원 MD
추천도서
투리드 루가스/ 혜다
전 세계 25개의 언어로 출간된 반려견 행동 교육의 바이블. 노르웨이의 반려견 훈련사 투리드 루가스가 매년 1,000마리에 가까운 반려견들을 교육하며 얻은 경험과 지식을 모았다. 반려견과 진정으로 소통하고 관계를 개선해 나가고자 하는 반려인들이라면 꼭 한번 읽어 봐야할 내용들로 가득하다. - 도란 MD
추천도서
한은경 / 고릴라박스
"안녕, 하라 대원. 카시오페아에 온 걸 환영해." 낮에는 평범한 초등학생으로, 모두 잠든 깊은 밤이면 타인의 꿈속으로 들어가 끔찍한 악몽을 쫓아내는 카시오페아 대원 하라. 비밀 신분을 가진 소녀의 사랑과 우정, 가슴 벅찬 도전 이야기. 101명의 소녀들이 뽑은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이다. - 이승혜 MD
추천도서
최숙희 / 책읽는곰
빨리빨리 괴물, 끄덕끄덕 괴물, 메롱메롱 괴물... 수줍고 소심한 아이의 주변엔 온통 괴물뿐이다. 그럴수록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고 자꾸 움츠러든다. 이런 아이들에게 조금만 용기를 내어 마음을 표현해 보라고 다독여준다. 꼭꼭 숨기면 아무도 모르지만, 내 마음을 제대로 얘기하면 자꾸자꾸 좋은 일이 생길 거라고. - 강미연 M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