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마음사전> 출간 10년, 특별한 신작김 소 연 신간알리미 신청하기
사회: 김봉곤 (소설가)
게스트: 김민정 (시인)

일시 : 3월 23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프렌테 신촌점
신청하러 가기
북마크 겸 북디바이더 에코백
문태준 지음 / 문학동네
7,200원(10% 할인) / M 700
장바구니 담기
문태준의 시가 바라보는 풍경들. 첫 시 <일륜월륜日輪月輪>은 전혁림의 그림을 보며 '아름다운 바퀴가 굴러가는 것'을 보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바퀴를 보며 '내 고운 님의 맑은 눈'으로, '님의 가늘은 손가락의 꽃반지'로 뻗어 나가는 생각들. 이곳은 '꽃, 돌, 물, 산'으로 이루어진 바퀴가 흘러가는 세상. 이미 존재하는 모든 것의 순환을 그러려니 바라보는 데에서, 더할 나위 없음을 우리는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우리가 늘상 마주하게 되는 어떤 상태들을 시는 섬세한 눈으로 바라본다. 사모하는 것의 사모할 수밖에 없는 지점을 묘사하는 섬세한 목소리가 다정하다. "당신이 왼 시의 노래를 너른 치마에 주섬주섬 주워 담으시는" 외할머니. (<외할머니의 시 외는 소리> 中) "따라 붙는 동생을 저만치 떼어놓을 때 / 우는 내 동생의 맑은 눈물"이 피어난 꽃. (<별꽃에게 2>) "오늘 감꽃 필 때 만났으니 감꽃 질 때 다시 만나요"(<그사이에> 中)라고 말한 뒤 너와 나 사이에 주어질 기다림의 여백. 호수의 물결이 실바람에 흩어지듯, 잔잔한 말들이 바람이 되어 마음을 간질인다. 이렇게 시가 된 다정함이 이른 봄 인사를 건넨다.

문태준 대표작

가재미
7,200원(10%할인) / 400
맨발
7,600원(5%할인) / 400
먼 곳
7,600원(5%할인) / 400
그늘의 발달
7,200원(10%할인) / 400
수런거리는 뒤란
7,600원(5%할인) / 400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
7,600원(5%할인) / 400
가만히 사랑을 바라보다
9,720원(10%할인) / 540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2
9,900원(10%할인) / 550
봄에 읽는 문학동네 시인선

당신의 이름을 지어다가 며칠은 먹었다
7,200원(10%할인) / 400
아름답고 쓸모없기를
7,200원(10%할인) / 400
우리는 분위기를 사랑해
7,200원(10%할인) / 400
지금 여기가 맨 앞
7,200원(10%할인) / 400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일반판)
7,200원(10%할인) / 400
나는 잠깐 설웁다
7,200원(10%할인) / 400
지구만큼 슬펐다고 한다
7,200원(10%할인) / 400
은는이가
7,200원(10%할인)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