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첫화면으로 가기
헤더배너
분야보기



닫기
이달의 추천도서 + 알라딘 사은품
월
  직사각 틴케이스
(노인과 바다)
(마일리지 1,500점 구매)
알라딘 볼펜
(스노크 메이든)
(마일리지 700점 구매)
알라딘 자석 노트
(장미의 이름)
(마일리지 1,000점 구매)
* 2월 15일 9시~2월 28일, 아래 도서 구입 시 알라딘 제작 사은품을 드립니다.(택1)
* 단, 도서별로 주문당 1개만 사은품 수령이 가능합니다. (동종이 아닌 도서 구입 시는 중복 수령 가능)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추천도서
문태준 지음 / 문학동네
문태준 신작 시집. <우리들의 마지막 얼굴> 이후 3년, 더욱 깊어지고 한결 섬세해진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한 전경이라 해도 좋을 믿음직스러운 시 세계를 펼쳐 보인다. 하늘 색, 구름이 만들어내는 무늬, 계절이 바뀌어갈 때 물들어가는 잎. 자연스러운 풍경을 완보하며 길어올린 체험이 시가 된다. - 김효선 MD
추천도서
미나토 가나에 지음 / 재인
한 회사원이 계곡에서 처참한 시체로 발견된다. 피해자가 눈에 띄는 미인이라는 점과 사건의 잔혹성 때문에 이 일은 SNS 등을 통해 삽시간에 퍼져나가고, 피해자의 입사 동기가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다. 그녀가 피해자와 매번 비교당하며 열등감에 시달렸다는 것. 미나토 가나에는 늘 그러하듯, 사람들이 사실이라고 믿는 것들이 얼마나 주관적인 것인지 되묻는다. - 권벼리 MD
추천도서
김혜남 지음 / 메이븐
관계가 얽히면 얽혀서 피곤하고, 관계가 흩어지면 흩어져서 외로운 모순, 그렇다면 피곤하지도 외롭지도 않은 관계의 적정 거리는 어떻게 될까? 정신분석 전문의 김혜남은 가족, 연인, 친구, 회사 사람 등 나를 둘러싸고 펼쳐지는 관계를 최적으로 유지하는 데 필요한 거리를 각각에 맞춰 제시하고, 이 최소한의 안전 거리에서 시작해 "혼자라도 행복하고, 함께해도 행복할" 수 있는 현명한 태도를 찾아낸다. - 박태근 MD
추천도서
남무성 지음 / 서해문집
쉽게 재즈를 알릴 수단이 없을까 고민하던 저자는 장대한 재즈의 역사를 익살스럽고 위트 있는 만화로 펼쳐놓았다. 재즈 스타일이 어떻게 시대와 영향을 주고받았는지 그 흥망성쇠를 보여주며, 재즈사의 거장들의 대표작과 드라마틱한 인생을 소개한다. 금주법, 경제대공황 등 역사적 사건들이 재즈의 발전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살펴보는 인문학적 접근도 잊지 않았다. - 권벼리 MD
추천도서
임병희 지음 / 생각정원
격변의 시대, 삶의 중심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이 책은 철학자 20인의 삶을 들여다보며 그들이 삶의 굴곡을 넘어설 때마다 어떻게 '나'를 찾고, 지키고, 사랑했는지를 담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불안의 시대에 오직 나 자신에게 집중하라고 말하는 이 책은 더 나은 내가 되고자 하는 이들에게 단단한 나를 지키는 힘이 되어줄 것이다. - 홍성원 MD
추천도서
이윤희 지음 / 애니북스
Daum 웹툰에서 연재가 끝났지만, 완결 랭킹 1위를 달리며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만화다. 한국인 여자와 중국인 남자의 흥미진진한 동거동락을 그리고 있는 이 작품은 늘 혼자서 모든 일을 해내야 했던 재희와 어느 날 갑자기 그녀 앞에 나타난 중국인 유학생 연이가 함께 살면서 서로를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았다. - 도란 MD
추천도서
허은미 지음, 김진화 그림 / 여유당
화가 나면 불곰처럼 무서워지는 엄마의 비밀과 진심을 들여다보는 그림책. 아빠도 나도 동생도 꼼짝 못하는, 온 가족을 휘어잡는 엄마의 카리스마는 과연 어디서 나오는 걸까?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유머러스한 이야기는, 그동안 몰랐던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게 하고 우리 엄마가 어떤 사람인지 더 잘 알고 싶게 만든다. - 이승혜 MD
추천도서
카사이 신페이 글, 이세 히데코 그림 / 천개의바람
엄마의 어린 시절 인형이었던 하늘이를 통해, 준이 또한 동생과 같은 어린 시절을 거쳤고 여전히 엄마의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아이임을 말해주면서 첫째들의 마음을 토닥여준다. 동생에게 코끼리 인형을 양보하고, 친구들과 더 많이 뛰어놀게 되기까지 아이의 성장은 가슴 뭉클하다. - 강미연 M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