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현남 오빠에게 장바구니 담기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 - 참고서.업체직배송상품.중고도서는 주문금액에서 제외됩니다.
  • - 마일리지 구매 사은품을 선택하시면, 이번 주문으로 발생할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우선 차감됩니다.
  • - 적립 예상 마일리지에서 부족한 금액은 기존에 보유한 적립금, 마일리지 순서로 차감됩니다.
  • - 차감할 적립금, 마일리지가 부족한 경우 남은 금액은 추가로 결제하셔야 합니다.
  • - 수령을 원치 않으시면 주문 과정에서 ‘받지 않음’을 선택해주세요.
  • 다림냥 님
    내가 좋아하는 작가들이 한꺼번에 대거 참여하여 펴낸 소설집 이라는 사실만으로도 눈길을 확 끌었다.
    <쇼코의 미소> 소설집이 너무나 좋았기에 다음 소설을 무지 기다리고 있는 최은영 작가, <82년생 김지영>으로 전국에 페미니즘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조남주 작가, <위저드 베이커리> 같은 환상적인 이야기속에서 콕콕 핵심을 찍어 이야기하는 구병모 작가 등 평소 내가 관심가지고 애정하는 작가들이 모여서 과연 무슨 일을 낸걸까. 책에는 페미니즘 소설이라는 장르가 붙었다. +더보기
    자목련 님
    '소설을 읽으면서 소설 속 인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던가. 마치 소설 속 인물의 말들이 다른 누구도 아닌 내게로 향하는 듯한 기분 말이다. 아마도 있었을 것이다.
    내가 선명하게 기억하지 못할 뿐이다. 일곱 명의 여성 작가가 참여한 페미니즘 소설 『현남 오빠에게』를 읽으면서 나도 모르게 누군가에게 욕을 하거나 화를 내고 있었다.
    그러니까 상대는 소설 속 인물인 현남 오빠일 수도 있고 손녀딸에게 대놓고 심한 언어폭력을 하셨던 돌아가신 할머니 일수도 있고 살아있는 동안 그 모든 걸 감내하다 바스러져 버린 내 엄마일 수도 있다. +더보기
    알라딘 특별판 보러 가기